한전, 직원 태양광 비리 또 적발..."감사원 적발 이후에도 근절 안돼"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09:28:25
  • -
  • +
  • 인쇄
- 최인호 의원 "가족 등 차명으로 태양광 발전소 운영한 한전 직원 10명 적발"
▲ 전남 나주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일요주간=노가연 기자] 한국전력(한전)이 추진하는 태양광 발전사업을 둘러싼 비리가 감사원 감사로 적발된 이후에도 근절되지 않고 계속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이 2018년 감사원 감사 이후 추진된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해 자체 전수조사 결과 가족 등 차명으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다 적발된 한전 직원이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사하갑)이 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올해 7월 실시한 자체감사에서 2018년 4월이후 추진된 태양광 발전사업(6464건) 전수조사 결과 가족 등 차명으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다 적발된 직원은 총 10명이다. 이들이 운영한 태양광발전소 사업비는 23억원이며 설비용량이 1.1MW이다.


2018년 2월 감사원은 '태양광 발전사업 비리점검' 감사 결과를 대대적으로 발표하면서 한전 직원 38명에 대한 징계와 13명에 대한 주의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당시 주요 지적사항은 태양광 발전사업 부당연계 후 시공업체로부터 금품수수 가족명의 태양광발전소 특혜제공 허가업무 부당처리 배우자 등 가족명의를 빌려 자기사업 운영 등이었다.

최인호 의원은 "감사원 감사가 있은 지 2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같은 비위행위가 10건이나 발생했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한전 사장은 징계수위를 대폭 강화하고 직원 윤리교육을 강화해 똑같은 비위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