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 선정…20개는 코스닥 상장시킨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6 15:16:48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스타트업에서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방안인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에 따라 세계시장을 선도할 기술 특화형 모델인 ‘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K-선도 연구소기업은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세계 톱 기술·제품을 1개 이상 보유하고, 글로벌 기업과 경쟁, 거래·협력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는 기업이다.

선정요건은 설립 5년 이상의 연구소 기업 가운데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 호전에이블.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 2021년도 K-선도 연구소기업 공모·심사결과, ▲호전에이블 ▲아이준 ▲정상라이다 등 3개 연구소기업을 ‘K-선도 연구소기업’으로 선정했다.

우선 호전에이블은 패키지 하이브리드 전극 소재 제조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출자한 연구소기업(30호)으로 산업은행, 특구펀드 등을 통해 2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다.

구리(Cu) 소결 접합 구조 개발로 기존 은나노 소재보다 50% 이하의 가격 경쟁력을 보유하고, 납(Pb)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기술로 세계 전력반도체 시장에서 가격과 기술의 경쟁력을 확보해 해외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아이준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한 IP카메라 기반의 시큐리티 솔루션을 사업화하고 있는 연구소기업이다.

전력소모보다 높은 연산량, 낮은 오차의 정보를 통한 데이터 분석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엣지컴퓨팅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플랫폼을 개발, 카메라 기업에서 AI 솔루션회사로 전환해 글로벌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정상라이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기술출자로 차량용 소형 3D라이다를 개발한 연구소기업이다. 그동안 해외에 의존하던 산업용 라이다 센서의 국산화 성공으로 국내 최초로 국제산업안전인증을 획득했다.

이번에 선정된 K-선도 연구소기업은 기술사업화 과제(R&BD)로 연 5억원, 3년간 최대 15억원을 지원한다. 또 투자 멘토링, 공동 IR, VC(벤처캐피탈)·CVC(대기업 주도 벤처캐피탈) 및 특구펀드(1234억원) 등과 우선 연계·적용하고, 해외시장 진출 전략 컨설팅, IPO 컨설팅, IP활용전략 등 다른 기관(KOTRA·거래소 등)과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의 제품·서비스 특성에 따라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 입점과 오프라인 판매 채널 연계를 통한 판로 다각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연구소기업을 스타트업(초기), K-선도 연구소기업(고도화), 명예 연구소기업(졸업)으로 이어지는 성장체계를 마련해 지속적인 성공사례를 창출·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2025년까지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를 선정해 집중 지원을 통해 그 중 20개 기업을 코스닥에 상장시켜 기술특화형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