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기술혁신 지원 산학연 협력 연구개발 474억원 지원

김완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30 10:17:28
  • -
  • +
  • 인쇄
“중기 매칭부담 완화·기술파트너 매칭 애로 해소”
▲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완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 기술혁신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산학연 협력 연구개발에 474억원 투입한다.

중기부는 30일 산학연 협력 활성화를 통한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도 산학연 컬래버레이션(Collabo) 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모집계획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독자 기술개발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대학·연구기관 보유자원과 전문기술을 활용해 사업화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표적인 협력형 연구개발(R&D) 사업이다. 내년 예산은 474억원이다.

지원분야와 유형은 자유공모 형태다.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모든 분야의 기술·제품 개발 지원이 가능하다. 사업성과 제고를 위해 1단계 예비연구(PoC)와 2단계 사업화 R&D를 단계적으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대학·연구소다. 중소기업은 주관 연구개발기관, 대학·연구소는 공동 연구개발 기관으로 참여할 수 있다.

1단계 예비연구과제 375개(산학협력 268개·산연협력 107개)와 2단계 사업화 R&D 과제 71개(산학협력 47개·산연협력 24개) 등 총 446개 과제를 신규 선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정책수요자 관점에서 그동안 사업추진 시 중소기업에서 애로를 보였던 부분을 최대한 개선했다.

우선 중소기업의 신규 기술파트너 발굴과 매칭 부담 완화를 위해 매칭기관(기술보증기금·한국산학연협회)의 기관추천 트랙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필요 기술을 공동 개발할 학·연 전문가 매칭에 애로를 가졌던 중소기업은 매칭기관이 보유한 전문인력 풀(Pool)과 공공기술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한 지원시스템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부담경감을 위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민간부담금 비중(20%)과 현금부담 비중(10%)을 완화하고 기술료 납부도 최대 2년간 연장한다.

중소기업의 R&D 과제기획 역량 보완을 위해 2019년부터 해당 사업에 신청해 탈락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 코칭 프로그램을 신설, R&D 사업계획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