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촉행사비 납품업체에 떠넘긴 롯데마트 과징금 철퇴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6 11:36:25
  • -
  • +
  • 인쇄
서면약정 없이 판촉행사 비용 떠넘겨…과징금 2억2000만원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원플러스원(1+1) 등 판매촉진행사 비용을 사전에 서면약정서 없이 납품업자에 부담시킨 롯데마트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2200만원을 부과했다고 6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지난 2017년과 2018년 사이 43개 납품업자들과 함께 가격·쿠폰할인, 1+1 등 총 75건의 판매촉진행사를 실시했고, 서면약정서를 사전에 교부하지 않고 판촉행사 비용 약 2억2000만원(총 행사비용의 47%)을 납품업자에게 부담시켰다.

 

판촉행사 이전에 납품업자와 판촉비용 분담 등에 대해 서면으로 약정하지 않으면 그 비용을 납품업자에게 분담시키는 것은 대규모 유통법 위반이다. 이에 공정위는 사전에 약정을 체결하지 않고 비용을 분담시킨 롯데마트에 재발방지 명령과 함께 2억22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 수시로 행해지는 판촉행사에서도 비용분담 등에 대한 사전약정 체결 및 약정서 교부 의무가 있음을 명확히 한 것”이라면서 “대형마트 등의 판촉행사에 참여하는 납품업자의 권익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공정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침체된 유통·납품업계가 판촉행사 활성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판촉행사 과정에서 행사참여 강요, 서면작성의무 위반 등 납품업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불공정행위는 엄중 감시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현정 기자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