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불량 어린이제품 퇴출’…안전기준 제품 수준 높인다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2:15:42
  • -
  • +
  • 인쇄
정부, 제3차 어린이제품 안전관리 기본계획 발표
▲ 참고사진.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정부가 소파 등 어린이와 성인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제품의 안전기준을 어린이 제품 수준으로 높인다. 유해물질 안전기준뿐만 아니라 물리적 안전기준도 대폭 재정비한다.

정부는 불법·불량 어린이제품 퇴출을 통한 어린이 안전사고 저감을 목표로 ‘제3차 어린이제품 안전관리 기본계획(2022~2024)’을 수립하고, 제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20일 확정·발표했다.

기본 계획은 ‘어린이제품 안전 특별법’ 시행 이후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기준 확립과 적극적인 사후관리로 부적합 제품 비율이 지속해서 감소했으나 물리적 요인 등에 의한 안전사고와 유통구조 변화에 따른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어 이번 3차 계획에 대책을 담았다.

우선 사고 저감을 위해 안전 기준을 정비하고 유통 관리체계를 확립한다. 안전한 제품 유통이 활성화되도록 민·관 온라인 협의체를 확대하고(15곳→40곳), 위해상품을 식별·추적하는 상품분류체계를 도입한다.

또 적발 위주의 사후관리에서 법적 처벌·의무 강화로 전환한다.

안전의무 위반 기업에 대해 벌칙과 과태료 부과 등 제재를 강화하고, 온라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리콜제품 유통금지와 인증정보 공개 등의 의무를 부과한다. 이를 위해 ‘어린이제품 안전 특별법’ 개정을 추진한다.

인증 회피와 반복적 위반 등 안전관리가 미흡한 사업장을 집중 단속하고, 구매대행·중고거래 등 신규 유통경로와 재래시장 등 관리 취약 상권의 관리도 강화한다.

아울러 기업의 안전관리 역량을 높이고 소비자를 위한 안전문화를 확산한다.

시험·인증 비용 지원 대상을 90곳에서 500곳을 대폭 확대하고, 기업이 제품을 출시하기 전에 스스로 위해도를 확인해 보완할 수 있도록 자가진단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한다.

어린이제품 안전교육을 지속 확대하고(2024년까지 연 2만명 목표), 메타버스 체험관과 인플루언서 등 유명인 활용 등으로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제품안전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기반의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시험·분석 역량을 강화한다.

논란이 되는 제품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정보수집 시스템을 구축하고, 알림장 앱·채팅봇과 같은 신기술을 활용해 소비자 맞춤형으로 안전정보를 제공한다.

앞서 개발된 검사지침서를 지속해서 보완하고 분석장비 도입을 지원해 인증기관의 시험·분석역량과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다.

안전성 조사, 연구, 교육·홍보 등 어린이제품과 관련한 종합적인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어린이제품안전센터도 설립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