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3년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1500억규모 내년 4월까지 선정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7 12:23:09
  • -
  • +
  • 인쇄
2023년 신규과제 선정 시 초광역 단위과제 도입
▲ 스마트특성화 전략산업 56개(2022부터 반영을 위해 기존 산업조정 실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정부가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 2023년 신규과제를 내년 4월까지 선정한다. 사업규모는 1500억원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서울 엘타워에서 시·도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3년 신규과제 선정을 위한 안내 및 차기 후속사업 기획 방향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의 4회차 마지막 신규과제 선정에 대한 안내와 초광역 단위를 반영하기 위한 후속 사업(2024년~) 기획 방향 공유와 의견수렴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에는 기존 광역권과제 이외 지역의 협력을 기반으로 한 초광역 단위 과제를 신규 도입해 초광역적으로 추진 중인 다양한 지역사업에 인프라를 지원하고 후속사업(2024~2032년)의 기획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그동안 산업부는 지난해부터 지역산업의 고도화와 다각화를 위해 3회에 걸쳐 77개 신규과제를 선정한 바 있다. 이번에 23개를 추가 선정하는 경우 국비 6720억원 규모 100개 과제를 지원하게 된다.

현재 총 267개의 지역 혁신기관들이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사업을 수행하면서 지역기업의 시제품과 시험평가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현철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지역산업 기반구축사업은 “탄소중립·VR·빅데이터 등 미래산업 핵심 인프라에 대해 초광역으로 협력하는 경쟁력 있는 과제를 우선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지자체에서 육성하고자 하는 전략산업과 연계가 더욱 강화된 전략적인 기반 조성사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