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국 스마트시트 조성 본격화…4년 간 16곳 선정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8 12:24:46
  • -
  • +
  • 인쇄
내년 사업지 4곳 올해 12월 선정…1곳당 최대 240억원 지원

 

▲ (사진=국토교통부)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국토교통부가 내년부터 전국 도시의 스마트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8일 국토부에 따르면 내년부터 매년 4개 도시를 선정해 사업에 착수하는 방식으로 2025년까지 16곳을 선정한다.

선정된 도시에는 3년간 최대 240억원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투자(국비 50% 이내)하게 된다.

내년도 조성에 착수할 도시 선정을 위한 공모계획은 이날 공개됐다. 12월 초 지자체에서 사업계획서를 받아 올해 말까지 4곳을 선정한다.

국토부는 “지역거점 스마트시티는 도시공간구조를 재설계하고, 도시서비스의 스마트화를 촉진하는 한편, 도시에 기반을 둔 기업의 성장과 활동을 지원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의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개별 기술과 서비스 등 솔루션뿐만 아니라 도시 인프라와 공간구조, 도시계획, 도시운영이 종합적으로 융합된 스마트시티를 조성해 도시의 근본적인 변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했다.

지방정부는 지역여건, 도시문제 등을 고려해 지역 맞춤형 해결방안을 도출하고, 이에 맞춰 새로운 도시인프라가 도입될 수 있도록 공간계획과 서비스 계획을 수립한다.

각종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에 기반해 시민의 수요와 도시환경에 맞는 도시계획이 수립되고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하는 등 도시운영도 보다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지역별 스마트시티 특성에 따라 관련 산업과 기업을 유치하고, 인재가 유입되도록 하는 혁신공간 조성은 지역거점 스마트도시의 또 다른 모습이다.

스마트시티는 그 자체가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의 실증을 위한 리빙랩이다. 정부는 거점 스마트시티를 혁신성장진흥구역으로 지정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적용해 기업활동을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은 지방정부 주도로 기업과 지역주민이 참여해 추진된다.

국토부는 “기업이 지자체와 함께 사업 주체로 참여해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면 스마트시티의 전국적인 확산과 수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내년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 대상은 12월 중 선정될 예정이다. 선정 이후에는 실시계획을 수립, 내년 중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