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제품, 소비자 선호에 따라 기능·외형 선택할 수 있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8 12:29:59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앞으로 소비자의 선호와 편의에 따라 모듈 단위로 제품을 구성하고 변경할 수 있는 ‘모듈형 제품’의 시장 출시가 가능해진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모듈형 제품 출시를 지원하기 위해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하 전안법) 운용요령을 개정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표원은 전안법 운용요령에 모듈형 제품의 정의와 안전인증방법, 표시방법 등을 추가로 규정할 계획이다.  

 

▲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우선 전안법 운용요령 개정안에 모듈에 대한 개념을 정의해 모듈형 제품이 전기용품 인증제도에 포함할 수 있도록 했다.

기업에서 모듈 조합에 따른 모델별로 안전인증을 받으면 ‘소비자의 선택에 따라 모듈을 구성한 제품’과 ‘사용 중 모듈의 추가·분리로 인해 기능이 변경된 제품’도 안전인증을 취득한 것으로 규정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는 제품을 자유롭게 구성해 구매할 수 있고, 사용 중에도 제품의 기능을 손쉽게 변경할 수 있다.

또 모듈에 안전인증사항을 표기하도록 해 모듈의 추가·분리로 변경된 세부품목에 대한 표시가 가능하게 했다.

국표원은 “‘일정한 규격의 완제품 단위로만 제조·판매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기반을 둔 종전 규정을 개정해 소비자의 욕구에 부합하는 모듈형 제품의 개발과 출시가 촉진될 것”이라며 “또 불필요한 제품 교체 없이 모듈의 결합을 통해 손쉽게 제품의 업그레이드가 가능해져 이에 따른 경제적·환경적 이점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다양한 융복합 기술 발전과 새로운 제품 출시 동향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위해 제품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물론, 기업의 혁신을 가로막는 기존의 제도와 규정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