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 음식점에도 적용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9 12:30:00
  • -
  • +
  • 인쇄
음식점 공급 달걀, 위생·안전 관리 강화

▲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내년부터 음식점에 공급되는 달걀의 위생·안전 관리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위생적인 달걀 유통‧공급을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를 가정용에서 업소용까지 확대·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는 해썹(HACCP)을 적용하는 식용란 선별 포장업소에서 전문적으로 달걀을 선별·세척·건조·살균·검란·포장한 후 유통하는 제도다.

현재 백화점과 편의점, 슈퍼마켓 등에서 판매되는 가정용 달걀에 선별·포장제도를 우선 시행하고 있지만, 내년부터 업소용 달걀까지 확대 적용한다.

이에 따라 더욱 위생적으로 처리된 달걀이 가정뿐 아니라 음식점 등까지 공급되고, 선별·포장해서 유통되는 달걀이 전체 유통 달걀 중 약 65% 수준에서 85%까지 확대된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11월 11일부터 유통 과정에서 달걀의 선별·포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식용란 선별포장업자는 식용란 수집판매업자에게 식용란 선별・포장 확인서를 발급해야 하고, 식용란 수집판매업자는 선별·포장된 달걀을 다른 영업자 또는 슈퍼마켓·음식점 등에 공급할 때 확인서 사본을 제공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달걀 취급 업체를 대상으로 ▲달걀 선별·포장 처리 ▲산란일자 등 달걀 껍데기 표시 ▲식용에 부적합한 알 취급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해 달걀 위생·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내년부터 식용란 수집판매업자가 업소용으로 판매하는 달걀을 선별·포장하지 않고 유통·판매하다가 걸리면 1차는 영업정지 7일, 2차는 영업정지 15일, 3차는 영업정지 1개월 등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식약처는 “달걀 선별·포장제도가 음식점까지 확대돼 달걀의 위생과 안전성이 크게 향상되고, 더욱 안심하고 달걀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