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철강산업 수소환원제철 전환 지원”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6 12:32:41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철강산업의 수소환원제철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수소환원제철(HyIS) 2021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수소 환원을 통해 철을 생산하는 것은 탄소에 기반한 철강산업의 근본을 뒤엎는 일이다.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이제 30년이 남았다”며 “정부는 탄소중립을 향한 철강산업의 대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 (사진=산업통상자원)

또 “수소환원 원천기술에 관한 기술개발 지원은 물론, 그린수소와 그린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정책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이번 행사는 세계 최초의 글로벌 수소환원제철 행사로 전 세계 철강업계가 서울에 모여 처음으로 수소환원 제철기술을 중심으로 탄소중립 대응방안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의있다”고 전했다.

수소환원 제철기술은 철광석에서 철을 빼내는 환원제로 유연탄(C) 대신 수소(H2)를 사용하는 기술이다. 제철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2) 대신 물(H2O)이 배출되어 획기적인 탄소감축이 가능하다.

다만, 수소환원 제철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아직 실험실 수준의 초기 단계다. 국내 철강사들은 2030년까지 100만t급 실증설비 개발을 완료하고, 2050년까지 현재의 탄소기반 제철설비를 모두 수소환원제철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