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ACE 보고서, 어버이날 선물은 용돈, 어린이날은 나들이 즐겨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2 13:22:58
  • -
  • +
  • 인쇄
인사이트 리포트: 가정의 달 편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 어버이날 선물 가장 우선시
어린이날, 선물보다 나들이에 대한 고민, '행사'와 조합된 단어 검색 높아
▲인사이드 리포트:가정의 달 편에 수록된 어버이날 조합 키워드 (이미지 편집=일요주간)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코로나19가 차츰 안정세를 찾고 있는 가운데, 황금연휴와 맞물려 많은 기념일들을 어느 때보다 즐기는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NHN ACE의 NHN ACE의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 ‘인사이트 리포트: 가정의 달 편’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들은 5월 기념일 중 어버이날 선물을 가장 서둘러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2019년 4월부터 5월까지 PC·모바일 웹사이트에서 발생한 가정의 달 관련 키워드 유입 데이터와 제품 구매 데이터 6만 개 이상을 분석해 5월 기념일 선물 트렌드를 발표한 것이다. 데이터 관리 플랫폼 ‘ACE DMP’를 기반으로 조합 키워드 분석, 유입 사이트 분석 등 다양한 빅데이터 처리 기술이 분석에 활용됐다.

보고서에는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일찍 선물을 준비하는 5월 기념일은 어버이날이며, 지난해 온라인에서 ‘어버이날’ 키워드 유입량은 어버이날 16일 전부터 증가하기 시작했다. ‘어린이날’은 13일 전부터, ‘스승의날’은 8일 전부터 키워드 유입량이 증가세를 보였다. 일별 키워드 유입량은 모두 기념일 당일에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스승의날은 해당 기간 전체 유입의 절반 수준인 48%가 당일에 발생한 반면 어버이날과 어린이날은 약 2주 간 꾸준한 키워드 유입이 발생, 당일 유입량은 30% 안팎으로 집계됐다. 어버이날과 어린이날에 대한 관심이 4월말부터 시작돼 지속된 것과 달리, 스승의날은 당일이나 임박한 시점에 관심이 집중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드 리포트:가정의 달 편에 수록된 주요 키워드 유입 수 추이 (이미지 편집=일요주간)

데이터 분석 결과 어버이날 선물로는 현금을 가장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어버이날’과 조합되어 유입된 키워드는 ‘용돈’이 1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카네이션’은 8%에 그쳤다. 최근 유행하는 ‘용돈 박스’, ‘용돈 케이크’, ‘용돈 다발’ 등 현금을 선물처럼 포장한 상품도 주요 검색 키워드로 조사된 것으로 나타났다.

어버이날과는 달리 어린이날은 선물보다 나들이에 대한 고민이 더 깊었다.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전체의 41%가 ‘행사’와 조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선물’ 12%, ‘콘서트’ 11%, ‘예술의 전당’ 7%, ‘가볼 만한 곳’ 5% 순으로 많았다. 어린이날 키워드가 유입된 웹사이트 업종 순위는 '비영리기관'이 1위를 기록했다. 지방자치단체나 예술기관 주최의 어린이날 행사에 대한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인사이트 리포트: 가정의 달 편’ 분석 결과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채널과 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가정의 달 기념일 선물을 미리 준비하는 성향이 자리잡고 있으며, 가정의 달을 앞두고 진행한 이번 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자와 마케터 모두가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라는 것이 NHN ACE측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