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발전, 탄소중립 해결사로 뜬다...지자체 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추진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6 14:42:22
  • -
  • +
  • 인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탄소중립을 위해 풍력발전이 나아갈 길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최근 태양광 라운드테이블에 이어 풍력 분야 민·관 소통 채널인 ‘풍력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하고 26일 첫 회의를 했다.

풍력 라운드테이블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정책 수요를 발굴하고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정부와 공공기관,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 (사진=픽사베이)

풍력발전은 탄소중립 이행과 재생에너지 3020 목표달성을 위해 필수다. 세계적으로도 빠른 성장성으로 재생에너지원 가운데 높은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는 아직 풍력보급 속도가 더디다. 그러나 앞으로 풍력 인허가 통합기구(원스톱샵) 도입, 지자체 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추진 등을 통해 풍력 발전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풍력 정책 추진경과와 탄소중립 추진 계획(산업부), 탄소중립 방향성과 풍력의 기여 전망(에너지경제연구원), 탄소중립과 풍력발전 산업화 과제(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이 발표됐다.

이들은 주로 ▲풍력 인허가 일괄처리를 위한 원스톱샵 설치 ▲입지 잠재량 확충과 잠재량 최대 활용, ▲경쟁력 향상을 위한 REC 제도개선과 R&D 지원 ▲원활한 계통접속 등이 핵심과제로 제시됐다.

산업부는 “풍력 라운드테이블에서 논의한 과제는 검토를 통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 수립 등에 활용, 탄소중립 실현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최우석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잠재력이 높고 경제적 효과가 큰 풍력발전은 필수적으로 풍력 보급 확대를 위해 정부와 업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풍력 라운드테이블을 정례적으로 개최해 민·관이 함께 탄소중립 실행방안을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