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해고노동자 문제 심층 논의”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3 15:14:42
  • -
  • +
  • 인쇄
“노사·갑질 등 제보 30여 건 조사 중”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삼성준법위)가 지난 달 삼성 경영진에게 보낸 권고안에 대한 회신을 확인하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노동·노조 관련 논의는 오는 21일 임시회의로 미뤄졌다.

 

2일 오후 서울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열린 4차 삼성 준법감시위 회의에서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의 요구사항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삼성해고노동자고공농성공대위, 보험사에대응하는암환우모임, 과천철거민대책위 등이 결성한 단체로 김지형 위원장 등 준법위는 지난달 27일 서울 서대문구 법무법인 지평에서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했다.

 

위원회는 권고안에 대한 삼성의 회신 시한을 오는 10일로 제시한 바 있다.

 

준법감시위는 또 홈페이지 개설 후 약 30여건의 익명 제보가 접수됐으며 사무국은 이를 사안별로 분류해 위원회에 보고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준법감시위 사무국 외부 변호사 2명, 회계사 1명을 충원해 인력 구성을 마무리했다.

 

이달 중 열릴 예정이던 준법감시위와 삼성 7개 관계사의 컴플라이언스(준법) 관계자 워크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한 번 연기됐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