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정보 무단수집…‘여기어때’ 전 대표 집유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16:20:22
  • -
  • +
  • 인쇄
위드이노베이션 법인에는 벌금 1천만원 선고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경쟁회사 ‘야놀자’의 제휴 숙박업소 목록 등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심명섭 전 위드이노베이션 대표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신민석 판사는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정보통신망침해 등) 등 혐의로 기소된 심 전 대표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함께 기소된 넘겨진 전·현직 임직원 4명에게는 각각 벌금 500만원~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양벌규정으로 재판에 넘겨진 위드이노베이션에는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은 피고인들이 피해자 회사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상당 기간에 걸쳐 피해자 회사 서버에 침입해 각종 숙박 정보 등을 부당하게 복제하고 장애를 발생케 한 행위”라며 “피해자 회사의 경쟁력 저하, 기밀 유출 등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심 전 대표 등은 종합숙박·액티비티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면서 2016년 경쟁사 ‘야놀자’의 전산서버에 1천500만여회 이상 접속해 제휴 숙박업소 목록, 입·퇴실 시간, 할인금액 등 정보를 빼돌린 혐의로 작년 3월 불구속기소 됐다.

 

심 전 대표 등은 '야놀자'의 모바일앱용 서버에 접속해 특정 거리 내에 있는 모든 숙박업소 정보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서버에 부담을 줘 ‘야놀자’ 사용자들이 정상적으로 앱을 이용하지 못하게 한 혐의도 받았다.

 

심 전 대표 측은 법정에서 “공개된 정보를 일반적으로 널리 행해지는 정보수집 방법을 통해 수집했을 뿐”이라며 “피고인들의 정보수집 행위가 (야놀자 측) 서버에 장애를 줄 정도도 아니었다”라고 혐의를 부인해왔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고인은 경쟁 관계의 우위를 점하기 위해 접근 권한 없이 크롤링 프로그램을 이용해 피해자 서버에 접속해 정보통신망을 침해했고, 복제한 것이 모바일앱으로도 얻을 수 있었는지는 침입 여부와 관계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심 전 대표는 웹하드 관련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로 수사를 받았지만, 검찰은 지난해 8월 심 전 대표가 업체 경영에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무혐의 처분했다. 심 전 대표는 당시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겠다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