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갑질 기업' 롯데 불공정행위 비판..."(구)서울역·영등포역 민자역사 선정 배제돼야"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17:36: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롯데, 두 개 역사 지난 30여년간 점용, 임시사용 올해로 끝...신규사업자 공모 앞두고 있어
▲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갑질기업 롯데 (구)서울역·영등포 민자역사 신규사업자 선정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롯데에 대해 그간의 불공정행위를 비판하며 이번 (구)서울역, 영등포역 민자역사 신규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서 주목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롯데마트‧백화점‧슈퍼‧편의점을 비롯한 롯데 계열사들에서 전방위적으로 갑질행위가 일어났음을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롯데갑질피해자연합회도 참석했다. 이들은 유통업과 관련해 그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던 롯데마트, 롯데백화점의 불공정 행위 사례들을 제시하며 민간역사 사업자로서 롯데의 부적격성을 강조했다.

사례로는 롯데마트의 경우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원가보다 낮은 납품단가 설정, 판촉행사 비용과 각종 수수료 전가 등의 불공정행위에 이어 롯데백화점의 경우에는 입점해 있던 자영업자에게 롯데백화점 측이 기존 매장 철수를 빌미로 새로 개점한 신규 백화점 입점을 강요해 어쩔 수 없이 신규 백화점에 추가 입점한 점주가 적자로 인해 파산한 경우 등이 제시됐다.

롯데마트의 불공정행위의 경우 실제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롯데마트가 물류비를 납품업체에 떠넘긴 혐의로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 의원은 “롯데의 유통업계 불공정행위에 대해 지난 1년간 수많은 기자회견과 간담회, 국정감사를 포함해 일본 롯데까지 찾아가 문제해결을 촉구했지만 롯데는 어떠한 반성의 기미도 없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이어 “그동안 갑질 행위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 피해보상과 함께 협력업체와의 상생방안이 전제되지 않는다면 롯데는 민자역사 신규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구)서울역에는 롯데마트가, 영등포역에는 롯데백화점이 입점돼 있다. 이 두 역사는 지난 1987년부터 2017년까지 롯데가 30여년간 점용해오다가 2018년 1월 1일자로 국가 귀속됐다. 당시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철도공단)은 급작스러운 상황 변화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해 롯데에 2년의 임시사용을 허가했었다. 두 역사의 매출은 70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철도공단은 지난 3일 (구)서울역과 영등포역의 민자역사 신규사업자 공모를 내고 오는 6월 3일까지 공모 신청서를 접수받고 있다. 철도공단에 따르면 공개가격경쟁입찰이 오는 6월 17일로 예정돼 있으며 신규 사업자 사용기간은 2020년 1월1일부터 5년 간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