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긴급복지사업' 자격 기준 완화... 혜택 늘릴 예정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21:07:57
  • -
  • +
  • 인쇄
주소득자의 사망, 질병, 실직, 사업 실패 등으로 위기상황 저소득 취약계층 대상
생계, 의료, 주거, 교육 등 다양한 분야 혜택을 지원하는 취지로 문호 열 계획
▲ 경기도청 전경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경기도는 14일 '경기도형 긴급복지사업' 대상 선정 기준을 완화한다고 밝혔다. 경기도형 긴급복지사업은 주소득자의 사망, 가출, 행방불명, 구금, 중한 질병, 실직, 사업 실패 등으로 위기상황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생계 ▲의료 ▲주거 ▲교육 등 다양한 분야 혜택을 지원하는 것이다.

 

도는 더 많은 가구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변경을 협의해 소득, 재산 등 자격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다. 위기상황에 처했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발견한 도민은 경기도콜센터(031-120) 또는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전화해 지원 여부를 문의하면 된다.

 

먼저 소득 기준은 중위소득 80% 이하에서 중위소득 90% 이하로 확대된다. 또 재산 기준은 시 지역의 경우 1억5000만원 이하에서 2억4200만원으로, 군 지역의 경우 9500만원 이하에서 1억5200만원 이하로 완화된다. 금융재산 기준은 기존 500만원 이하에서 1000만원 이하로 확대된다. 

 

이같은 기준 완화에 따라 자격 기준을 충족하는 위기가정이 9000가구에서 9400가구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