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참패' 與 "엄중한 국민의 뜻 뼛속 깊이 새기겠다"

일요주간 / 기사승인 : 2016-04-14 00:13: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하면서 충격에 빠졌다.

새누리당은 13일 20대 총선 결과에 대해 "겸허히 결과를 받아들이겠다"고 참패를 인정했다.

새누리당 안형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밤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2016년 4월13일은 국민들의 뜻이 얼마나 엄중한지 뼛속 깊이 새기게 한 날"이라며 "초심으로 안 돌아가면 새누리당의 미래가 없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동안 보수는 따뜻해야한다고 말은 하면서도 국민들을 따뜻하게 껴안지 못했다"며 "앞장서서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면서도 제대로 된 변화를 만들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안 대변인은 "오늘(13일) 나타난 민심과 표심에 대한 구체적 내용들을 하나하나 새기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고 듣고 행동하겠다, 초심으로 돌아가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어준 후보와 지지자들, 당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승리를 한 후보에게는 축하를, 아쉽게도 못 이룬 후보들에게 격려와 위로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