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총선]새누리 122·더민주 123·국민 38·정의 6…제1당 교체...'여소야대' 현실화

일요주간 / 기사승인 : 2016-04-14 08:11: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4·13 국회의원총선거의 개표가 종료된 가운데 여소야대 정국이 현실화됐다.

특히 더민주가 예상 밖으로 수도권에서 약진하면서 원내 제1정당이 새누리당에서 더민주로 교체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4일 오전 7시 현재 개표가 종료된 가운데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해 새누리당 122석, 더불어민주당 123석·국민의당 38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이 당선 확정됐다.

전국 253개 지역구 중에서는 새누리당이 105석, 더민주가 110석, 국민의당이 25석, 정의당이 2석을 각각 확보했다. 무소속 후보는 11명 당선됐다.

비례대표의 경우 새누리당 17석, 더민주 13석, 국민의당 13석, 정의당 4석이 확정됐다.

전체 의석의 48% 이상을 차지하는 최대승부처 수도권에서는 더민주가 압승했다. 새누리당은 불과 35석을 건지며 대패했고, 더민주는 82석을 차지했다.

특히 49석인 달린 서울에서 더민주가 34석을 차지, 그야말로 '대승'을 거뒀다. 반면 새누리당은 텃밭인 서초갑, 을과 강남 갑, 병 등 13개 지역구에서만 승리했다.

선거구 획정으로 1석이 증가한 인천(13석)에서는 더민주가 절반인 7석을 차지했다. 새누리당은 4곳에서만 승리의 깃발을 꽂았다.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의석이 달린 경기에서는 총 60석 중 더민주가 40석에서 승기를 잡아 과반을 넘긴 66%에 이르는 점유율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19곳에서 당선인을 배출해 31% 가량을 차지했고, 정의당은 고양갑 한 곳에서 당선인을 냈다.

영남에서는 새누리당이, 호남에서는 더민주가 심판받았다.

난공불락으로 여겨졌던 여권의 안방 영남도 새누리당에 등을 돌렸다. 영남지역 65개 의석 중 새누리는 48개 의석만을 지켰다. 더민주 9석, 무소속 7석, 정의당 1석 등 야권에 17개의 의석을 빼았겼다.

특히 더민주는 대구에서 김부겸(수성갑) 당선인이 김문수 후보를 꺾었다. 부산에서 김영춘(진갑), 박재호(남을), 전재수(북강서갑), 최인호(사하갑), 김해영(연제), 경남에서 민홍철(김해갑), 김경수(김해을) 서형수(양산을) 등 영남지역에서 모두 9명의 당선인을 냈다.

호남에서는 국민의당이 '녹색열풍'을 일으켰다. 28개 지역구 중에서 국민의당이 23개 의석을 차지했다. 또 더민주가 3석, 새누리당이 2석을 각각 얻었다.

특히 야권의 심장부로 8석이 있는 광주에서는 더민주 후보가 단 한 명도 당선되지 못했고, 전남에서는 이개호(담양함평영광장성), 전북에서는 이춘석(익산갑)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후보만이 겨우 살아남았다.

충청지역에서는 전체 27석 중 새누리당이 14석을 차지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무소속은 각각 12석, 1석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