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핵심사업 '디지털 트윈' 본격화…공간정보 신기술에 투자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8 16:42:28
  • -
  • +
  • 인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국토교통부가 올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사업인 디지털 트윈 사업을 추진한다. 디지털 트윈 기술개발과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을 중점사업으로 하고 총 436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에 따른 2021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국가공간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27일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의 실행력 확보와 정책 일관성 유지를 위해 국가공간정보 기본법에 따라 중앙부처·지자체 등의 시행계획을 통합해 매년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 디지털 트윈 및 활용분야(예시). (사진=국토교통부)

올해는 중앙부처·지자체에서 공간정보 생산과 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 등 총 800개 사업에 4368억원 투자 계획 등 기관별 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담고 있다.

디지털 트윈은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도약하는 범정부적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 국토부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특히 데이터경제와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의 구현을 위한 4차 산업의 주요 인프라인 공간정보의 구축과 활용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시행계획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중점과제의 하나인 ‘디지털 트윈’ 관련 사업의 내용을 적극 추진하고,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에서의 4대 전략에 따른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추진계획을 분야별로 제시했다.

올해 시행계획의 주요내용을 보면 중점 사업으로 디지털 트윈 기술개발과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활용에 836억원을 투입한다.

국토부는 “자율주행과 스마트건설 등 신산업 기반으로서의 역할과 안전한 국토·시설관리를 위한 ‘디지털 트윈’ 관련 기술개발 등에 투자를 확대하고, 디지털 트윈 등의 기반정보인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 3D 지형지도 등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 등에 중점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기본계획의 4개 분야에는 4368억원이 책정됐다. 공간정보에 신기술을 효율적으로 융·복합 활용하고 안전사고 예방 등에 필요한 고품질 공간정보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생산된 공간정보를 대민서비스와 행정업무에 활용하기 위한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한다. 첨단기술을 활용한 미래 신산업 지원을 위한 공간정보 구축과 국가 지원사업도 진행한다.

남영우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올해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수립을 계기로 공간정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디지털 트윈 등 미래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하는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