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6월 중대재해 사망자 61명 중 24명 하청 노동자...외국인 4명 사망

이수근 / 기사승인 : 2021-07-29 09:45:27
  • -
  • +
  • 인쇄
- 강은미 의원, 떨어짐 21건·깔림 7건·끼임 4건·부딪힘 3건·맞음·무너짐·익사 등 순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올해 6월 중대재해는 57건 발생했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61명, 부상은 5명이었다. 사망자 61명 중 24명이 하청소속 노동자 재해사고로 나타났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아 올해 6월 발생한 중대산업재해 57건과 올해 1~6월 상반기 누적 중대재해 분석 결과를 보면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36곳(63%), 제조업 8곳(14%), 기타업종 13곳(23%)이다.

 

▲ (사진=픽사베이)

재해 유형별로는 떨어짐이 21건(3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깔림 7건(12%), 끼임 4건(7%), 349부딪힘 3건(5%), 맞음·무너짐·익사가 각 2건씩, 충돌·화상·감전·넘어짐 각 1건, 기타 12건 순이다.

6월 중대재해 사망자 중 외국인노동자는 4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7%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누적 중대재해는 349건이 발생했으며 351명 사망, 부상자 60명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재해 사망자 중 하청소속 노동자는 135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38%다. 외국인 노동자는 11%나 됐다.

올해 상반기 중대재해 중 53%는 건설업에서 일어났다.

지역별 중대재해 누적통계를 보면 경기도가 94건(27%), 경남 39건(11%), 경북 32건(9%), 인천 25건(7%) 순이었다.

강은미 의원은 “정부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을 7월 입법 예고했는데 혹시나 하는 마음은 역시나가 됐다”며 직업성 질병을 24가지 한정한 것은 지금 발생하는 산업재해 현황을 반영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과로사의 원인인 뇌심혈관계 질환이나 근골격계 질환, 직업성 암 등이 빠진 점을 지적했다.

이어 “시행령에 마땅히 담겨야 할 2인 1조 작업 범위, 과로사를 막기 위한 적정인력 배치, 신호수와 같은 현장 안전인력 배치 등 중대재해 예방에 절실한 인력과 조치사항도 추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20일 발표한 3500여개 건설현장 추락위험 일제점검 결과에 따르면 안전조치 미비로 시정 요구한 사업장은 2448개(69.1%)로 집계됐다.

강은미 의원은 “올 상반기 중대재해 중 건설업의 비중이 절반을 넘었고, 매년 같은 유형의 후진적 산재가 반복되고 있어 고용부의 건설현장 일제점검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점검과 기업이 안전·보건조치 의무를 다하도록 지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