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小 저탄소 전환 비용 부담 호소...정부,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 특화 지원 추진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5 11:47:03
  • -
  • +
  • 인쇄
- 중소벤처기업부, 정책자금과 연계해 융자방식으로 기업당 최대 100억원까지 추가 지원 계획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탄소중립은 글로벌 의제로 부상했고 선진국은 탄소 감축이 가장 뚜렷한 분야로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스마트 제조를 제시했다.

그러나 국내 제조 중소기업은 저탄소 전환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공정개선과 설비도입 관련 비용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는 세계적 탄소중립 주도권 선점과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한 현장 중심의 스마트 제조혁신 지원 강화를 위해 탄소 저감에 효과적인 특화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11월 20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경남 창원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스마트제조 데모공장 착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5일 중기부에 따르면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신설하고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을 이날부터 오는 8월4일까지 모집한다.

지원금액은 탄소중립 스마트공장의 스마트화 목표 수준에 따라 기업당 7000만원(기초), 2억원(고도화) 등 국비 총 30억원이다.

특히 고효율 설비 개체 등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 시설투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정책자금과 연계해 융자방식으로 기업당 최대 100억원까지 추가 지원이 가능하다.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의 차별적인 지원방향은 에너지 진단·설계 컨설팅, ICT 기반 탄소저감 공정혁신, 고효율 설비 개체 등 3대 패키지를 원스톱으로 특화 지원하는 데 있다.

또 전략적 지원을 강화하고자 지원 분야를 뿌리(용접·주조·소성가공·열처리), 섬유, 자동차 등 6개 업종에 한정했다.

특히 해당 업종에서도 탄소중립에 효과적인 과제를 사전에 발굴, 지정하고 지정된 과제를 기반으로 지원한다.

지정과제는 ▲탄소감축 효과 ▲현장의 공정혁신 수요 ▲동종·유사업종 확장성 등 산업생태계 측면을 고려해 선정했다.

한편 중기부는 내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을 역점 추진한다. 지난해 말까지 약 2만 개를 보급해 중소기업의 스마트 생산체계 혁신에 기여했다.

실제 도입기업은 평균적으로 생산성 28.5% 향상, 원가 15.5% 절감 등 공정개선을 나타내고 이는 매출액 7.4% 증가 등 경영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김일호 중기부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을 공정·경영개선 성과와 함께 지속가능한 경제시스템 구축의 한 축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며 “에너지 효율 개선에 대한 특화지표를 도입하고 앞으로 다양한 업종으로 확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