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EU, 한국산 라면 수입 강화 조치 2월17일로 연기”

김완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0:24:17
  • -
  • +
  • 인쇄
“식품안전관리 기준·규격 변화 선제 대응할 것”
▲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완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럽연합(EU)이 한국산 라면과 식이보충제를 관리대상에 포함하도록 하는 에틸렌옥사이드(EO) 검사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규정의 시행일을 연기할 수 있도록 요청함에 따라 해당 규정의 시행일이 지난 6일에서 오는 2월17일까지로 연기됐다.

13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에 따라 연기된 시행일까지 도착하는 국내산 제품에 대해서는 해당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유럽에 애초 시행일인 지난 6일 전에 선적·발송한 국내산 제품이 규정을 적용받지 않고 수입될 수 있는 기간이 늘어났다.

EU 측은 지난 6일 전에 선적·발송한 국내산 제품이 유예 기간 이후에 도착할 경우 현지에서 시험 성적서를 발급받을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그 결과를 조만간 한국 측에 통보할 예정이다.

EU의 해당 규정은 제3국에서 수입되는 제품의 일시적 관리강화 조치로, 한국 수출기업이 유럽으로 즉석면류와 식이보충제를 수출할 때 공인검사기관에서 EO의 최대 잔류 수준 규정의 준수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검사증명서를 발행 받아 제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EU 규정이 지난 6일부터 시행되면 그 전에 유럽으로 선적·발송된 물량의 통관이 불가해 식약처는 이에 대한 적용 예외를 두기 위해 해외공관(주 EU 한국대사관)과 주한 EU 대표부 등 협력 채널과 함께 다방면의 외교적 노력을 전개하고 EU와 지속적인 수출 협의를 진행했다.

다만, 유럽으로 지난 6일 이후 선적·발송된 제품은 EU 공식증명서와 공인검사기관에서 발행한 시험성적서를 첨부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해외 식품안전관리 기준·규격 변화에 대해 선제 대응해 주요 교역국과 관련 업계와 소통을 강화하며 우리 식품의 수출시장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