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K방역 영향으로 의료기기 특허출원 급증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1 16:30:53
  • -
  • +
  • 인쇄
- 특허청,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의료기기 특허출원 전년 대비 15.8%로 큰 폭 증가율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인구 고령화와 예방·건강 관리 중심의 보건의료 패러다임 변화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K-방역에 대한 관심 증가로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1일 특허청에 따르면 전체 특허출원이 지난 10년간(2011~2020년) 연평균 2.2%로 증가하는 동안 의료기기 분야 특허출원은 8.0%나 늘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전년 대비 15.8%로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 (사진=특허청)

의료기기 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의료기기 산업 시장 규모의 연평균 성장률은 최근 10년간(2020~2019년) 8.0%다. 2019년은 전년 대비 14.5%로 특허출원 증가율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돼 의료기기 산업 활동이 특허출원으로 이어졌음을 알 수 있다.

지난 10년간 세부 분야별로 보면 수술칼과 카테터 등 전통적인 의료기기인 수술치료기기 분야가 1만3534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됐으나 같은 기간 증가율은 의료정보기기 분야가 연평균 19.7%로 가장 컸다.

특허청은 “의료정보기기 분야는 환자기록 관리에서부터 건강관리 애플리케이션, 원격진료 플랫폼 등 의료정보를 다루는 품목을 포함하는 데 스마트 헬스케어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의료기기에 대한 기술개발 트렌드가 반영돼 높은 특허출원 증가율을 나타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만 보면 코로나19와 관련된 진료 보조장치(140.0%), 마취 호흡기기(58.8%), 의료정보기기(42.7%) 분야의 폭발적인 증가율에 힘입어 전체 출원이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해당 분야에 속하는 소독 살균기와 호흡보조기, 비대면 원격진료 관련 출원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출원인은 지난 10년간 내국인이 78.6%, 외국인이 21.4%로 나타났다. 내국인의 출원 비율은 2011년 74.8%에서 2015년 77.8%, 2020년 82.1%로 늘어나 의료기기 분야에서 국내 출원인의 입지가 점진적으로 높아졌다.

최다 출원인은 10년간 총 2316건의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14개 세부 분야 중 영상진단과 생체계측, 재활 보조, 의료정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중견기업인 서울바이오시스, 바디프랜드, 오스템임플란트는 각각 진료 보조장치·치료 보조·치과기기 분야, 중소기업인 멕아이씨에스, 인트로메딕은 각각 마취 호흡·의료용 경 분야에서 1위에 올랐다.

강혜리 특허청 의료기술심사과 심사관은 “기존의 디지털 사회 전환과 맞물려 코로나19 상황이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활성화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내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이 지식재산과 함께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