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회장 “23년 만의 완전 민영화, 고객과 주주가치 최우선할 것”

정창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0 11:40:29
  • -
  • +
  • 인쇄
“그룹 새역사의 첫걸음은 고객 및 주주와 함께”…손회장 감사 메시지 게재
특판 예·적금 출시, 경품 이벤트 등 고객 사은 행사도 진행하기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사진=우리그융그룹)

 

[일요주간 = 정창규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3년 만의 완전 민영화를 자축하며 고객과 주주가치 최우선의 경영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의 지분 9.33%는 유진프라이빗에쿼티(4%), KTB자산운용(2.3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에 매각이 완료되면서, 우리금융그룹은 사실상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10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날 홈페이지에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지분 9.33%의 매각절차가 종결돼 그룹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고 전하면서 “우리금융그룹 완전 민영화의 새역사, 그 첫걸음을 고객님, 주주님과 함께한다”며 고객과 주주들에게 감사글을 올렸다.


손태승 회장은 이날 감사 메시지를 통해 “고객님과 주주님들 덕분에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의 꿈을 이룰 수 있었다”며 “향후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혁신적이고 특별한 고객경험을 선보이고 ESG 등 새롭게 부상한 패러다임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등 기업가치도 적극 제고해 고객과 주주가치 최우선의 경영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 손 회장은 이날 그룹 임직원들에게 별도의 격려 메일을 발송해 올해 성과를 치하하며 “완전 민영화를 계기로 시장에서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국가와 사회에서도 존재감과 든든함을 더욱 인정받는 금융그룹이 되자”고 격려했다.

이와 함께 우리금융그룹은 완전 민영화를 기념해 자회사에서 고객 사은 이벤트도 진행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금융저축은행 등 자회사들이 참여해 특별 우대금리가 적용되는 예·적금을 출시하고, 다양한 경품 이벤트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