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해외유입관리강화 4주 연장…내년 2월3일까지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9 11:48:29
  • -
  • +
  • 인쇄
사전 PCR 음성확인서 기준 72시간 이내 발급일에서 검사일로 강화
남아공 등 11개국 입국제한·예방접종자 격리 유지
▲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해외유입관리강화 조치를 내년 2월3일까지 4주 더 연장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 추세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국내외 위험도 분석 결과와 설 연휴로 인한 급격한 해외유입 증가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행 강화조치의 적용을 내년 1월 7일부터 2월 3일까지 4주간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7일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445명 중 미국과 영국, 남아공 등 해외유입 사례는 181명이다. 이는 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의 40.6% 수준이다.

해외유입으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 사례까지 포함하면 이 비율은 78%까지 증가해 해외유입관리 강화가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중대본은 “오미크론 변이 위험도평가 결과, 중증도는 델타 대비 낮은 것으로 보고되나 빠른 전파력으로 확진자 급증 가능성, 제한적인 백신효과 등으로 종합적인 위험도는 델타 대비 낮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현행조치의 연장 외에도 해외유입 사전 차단 강화를 위해 사전 PCR 음성확인서 적용 기준을 기존 음성 확인서 발급일에서 검사일로 강화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PCR 검사 시점에서 음성 확인서 발급까지 통상 24시간이 걸린점을 고려할 때 더욱 최신화된 입국자들의 확진 여부를 확인, 입국을 차단하는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이번 강화조치는 입국자의 불편과 현장의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행조치 연장일(1월 7일)부터 7일간의 유예기간을 부여한 내년 1월 13일부터 적용한다.

또 오미크론 변이 등의 국내 유입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격리면제가 유지되는 한국과 싱가포르 여행 안전권역 관련, 싱가포르→한국 방향 항공권의 신규판매도 일시 중단한다.

이외에도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발생 감시 강화와 적극적인 치료를 위해 오미크론 변이 신속 확인용 PCR 시약과 경구용 치료제를 확보했다.

오미크론 변이 신속 확인용 PCR 시약은 이날부터 지자체에 배포한다. 오는 30일부터 신속 시약을 활용하면 오미크론 확정까지 기존 3~5일에서 3~4시간 이내로 단축하게 된다.

중대본은 “앞으로도 오미크론 변이 국내외 발생 현황, 위험도평가와 현행조치의 효과를 지속해서 감시해 신속한 대응 조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