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불법 개조 시 퇴출

김완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2:04:17
  • -
  • +
  • 인쇄
국토부, 11월부터 3개월간 전수조사
▲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김완재 기자] 국토교통부가 오는 11월 1일부터 내년 1월까지 구조변경 타워크레인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이번 조사는 타워크레인이 형식 도서와 실물이 다르게 제작될 때는 제작자 등이 시정 조치를 해야 하는 데도 소유자가 편법으로 구조변경하는 사례가 만연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27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전수 조사에서는 타워크레인 총괄기관인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에서 점검반을 구성해 구조변경과 관련된 신청서와 도서, 구조검토서 등 모든 서류에 대한 적정성과 안전성을 확인한다.

구조변경이 확인된 장비에 대해서는 현장 조사를 병행하고,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성과 현장 경험이 풍부한 민간전문가를 자문단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점검 대상은 2018년 이후 소유자가 구조변경한 타워크레인으로 총 1181대(소형 885대·일반 296대)다.

국토부는 “전수 조사에서 부적합하게 구조 변경된 장비들을 적발해 시정조치 또는 판매 중지 등 엄중 조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편법적인 구조변경이 근절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앞서 국토부는 소형장비 특별점검과 형식 서류 조사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등록말소 120대, 시정조치 249대, 과태료 141건, 수시검사 290건 등을 조치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