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방문요양사업 설명회 개최...고령화 시대 복지사업 모델 발굴 논의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1 14:51:31
  • -
  • +
  • 인쇄
- 신협, 방문요양사업 지원으로 돌봄, 요양 등 지역사회 서비스 강화
- 전국 100개 신협, 임직원 140명 참여해 방문요양사업 추진 논의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시진=신협 제공)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가 고령화 사회에 맞는 복지사업 모델 발굴의 일환으로 방문요양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신협은 지난 20일 전국 임직원 140여명을 대상으로 이 같은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방문요양사업의 현황 및 전망을 공유하고, 방문요양사업의 발전 방향과 고령화 시대 신협에 적합한 복지사업 모델에 대해 논의했다. 

 

방문요양사업은 노인성 질병 등으로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65세 이상의 어르신 대상으로 요양보호사가 자택에 방문해 돌봄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이날 방문요양사업 1일 강사로 나선 이선영 문창신협 재가복지센터장은 “한국의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피할 수 없는 사회문제”라면서 “이번 설명회가 고령화 사회에 맞는 복지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협중앙회 본관.(사진=신협 제공)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지역밀착형 금융협동조합인 신협은 방문요양사업을 비롯한 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수행하기 가장 적합한 조직”이라며, “앞으로도 신협은 돌봄, 요양 등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 기여하고 다양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협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 침체와 불황 속에서도 조합원과 지역주민을 위한 복지사업에 293억을 지원, 연간 25만명의 국민이 복지사업을 정기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또한 ▲교육 지원 및 장학사업에 43억원 ▲취약계층 기부 및 후원에 57억원 ▲지역주민을 위한 사회복지사업에 27억원 ▲문화⋅예술⋅체육활동 지원에 8억원 ▲기타 지역사회환원사업에 26억원 등을 지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