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탄소중립 선제 대응 위해 에너지시스템 혁신 추진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7:36:28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실현의 핵심인 에너지분야 시스템 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 전담 차관 신설 등 조직 개편과 인력 보강에 나선다.

행정안전부와 산업부는 에너지 분야 조직개편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이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오는 9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산업부의 에너지 분야 조직개편은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신설되는 에너지 전담 차관(제2차관)을 비롯해 2관(전력혁신정책관·수소경제정책관) 4과(전력계통혁신과·재생에너지보급과·수소산업과·원전지역협력과)를 신설하고 27명을 보강한다. 

 

▲ (사진=픽사베이)

또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한 효과적인 에너지정책 수행을 위해 ‘에너지자원실’을 ‘에너지산업실’, 한시조직인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을 ‘재생에너지정책관’으로 개편한다.

아울러 자원산업정책관과 원전산업정책관을 각각 ‘자원산업정책국’, ‘원전산업정책국’으로 재편한다.

제2차관 소속의 하부조직으로 신설되는 ‘전력혁신정책관’은 탄소중립에 수반되는 전기화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안정적 전력수급 믹스 마련, 에너지신산업 육성, 전력계통망 투자 등 전력산업의 전반적 혁신 업무를 담당한다.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경제로의 이행과 글로벌 시장 주도를 뒷받침하기 위해 관련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 투자 지원 등 수소의 생산·공급, 유통, 활용 전주기에 걸친 수소경제 활성화 업무를 맡는다.

‘전력계통혁신과’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전력망 인프라 확충, ‘재생에너지보급과’는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 지원 등 재생에너지 확대, ‘수소산업과’는 청정수소 생산과 수급관리, 수소전문기업 육성 등의 업무를 한다.

‘원전지역협력과’는 원전 주변지역과의 상생협력, 원전의 안전한 운영과 관리 등을 전담한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탄소중립은 피할 수 없는 새로운 국제질서”라며 “이번 에너지 차관신설과 관련 조직과 인력 보강으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시스템 혁신을 가속해 재생에너지와 수소 등 새로운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