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관광명소 '가상공간'서 아바타로 즐긴다...'한류 관광' 홍보 구축

장운합 / 기사승인 : 2021-08-03 15:41:44
  • -
  • +
  • 인쇄
- 시, 오는 27일부터 메타버스 글로벌 플랫폼 ‘제페토’ 활용해 전주 곳곳 홍보 계획
- 전주한옥마을, 첫마중길 등 가상공간으로 제작해 제페토 내에 아바타 여행지로 구축
- 가상공간 찾는 아바타들의 관심 유도 위해 ‘전주 8월의 크리스마스’ 등 콘텐츠 구성
[일요주간=장운합기자] 전주한옥마을과 전주역 앞 첫마중길 등 관광거점도시 전주의 주요 관광명소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가상공간 속 전주를 둘러보며 향후 전주 관광 계획을 세울 수 있다.

 

전주시는 오는 27일부터 메타버스의 글로벌 플랫폼인 ‘제페토’를 활용해 전주 곳곳을 홍보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제페토는 누적 가입자가 2억명에 달하며 이용자 80%가 10대로 주로 케이팝(k-pop) 콘텐츠 중심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일컫는다. 이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가상현실(VR)보다 한 단계 더 진화한 개념으로 실제 현실과 같은 사회, 문화적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대표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는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공간에서 소셜 활동을 즐기는 Z세대(10~20대) 놀이터로 불리고 있다.

 

전주시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관광거점도시 전주 홍보를 위해 한국관광공사 등과 관련 업무협력을 추진해오던 중 최근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 제트 및 한국관광공사와 온라인 회의를 열고 전주 홍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

 

우선 시는 전문가들과 협력해 전주한옥마을 태조로와 전주역 앞 첫마중길 등 관광명소를 활용해 가상공간을 구현하는 ‘전주 8월의 크리스마스’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제페토 안에서 전 세계의 아바타들이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랜드로 여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전주 8월의 크리스마스’ 행사는 인스타그램 계정인 ‘비짓전주’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시는 이번 메타버스를 활용한 홍보가 글로벌 Z세대를 타깃으로 한 선도적 마케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 5월에는 싱가포르 래플스 고등학교 학생들과 랜선 수학여행을 추진하고, 지난달에는 연세대학교 한국어학당 외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랜선투어를 진행하기도 했다.  

 

▲ 전주시는 메타버스 플랫폼에 전주한옥마을과 전주역 앞 첫마중길 등 전주의 주요 관광명소를 홍보할 계획이다. (사진=전주시 제공)

 

정명희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장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이번 홍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전 세계 Z세대에 관광거점도시 전주를 선보이기 위한 것”이라며 “외국인 방문객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구성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