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세계 최대 거래소 '바이낸스' 직격..."세금 안내고 규제도 피해"

황성달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1 17:05:23
  • -
  • +
  • 인쇄
- 해외 법인 거래소라도 내국인 상대로 영업을 한다면 당연히 신고 대상
- "세금도 안내는 해외거래소가 규제마저 피해간다면 이는 명백한 역차별"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사진=newsis)

 

[일요주간 = 황성달 기자] "해외 거래소라 하더라도 내국인 상대 영업을 하는 한 국내법 적용에 예외가 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국회의원(서울 마포갑)은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바이낸스에 대해 각국에서 규제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동참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노 의원은 "최근 일본과 영국에서는 자국법에 따른 규제를 받지 않고 있다는 이유로 바이낸스의 영업을 정지하고 나선 상황이다"며 ""‘바이낸스’가 특금법 관련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즉각 영업을 정지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낸스는 하루 약 20조원이 거래되는 세계 최대의 가상자산 거래소로서 국내 투자자들도 다수 이용하고 있다"며 "그러나 해외에 법인을 둔 거래소라는 이유로 국내에 세금을 내지 않는 것은 물론 9월부터 시행 예정인 특금법 개정안의 대상인지도 모호한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바이낸스는 현재 한국어 서비스도 하고 있을 뿐 아니라 국내 거래소는 허용되지 않은 암호화폐 선물 거래를 제공하고 있어 많은 내국인들이 거래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며 "내국인 상대 영업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금을 내지 않는 것은 물론 기본적인 투자자 보호를 위한 국내법 규정조차 지키지 않는다면 이는 오히려 국내 거래소에 대한 명백한 역차별"이라고 성토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성달 기자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