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로봇팔 등 첨단 물류장비·기술 한눈에…국제물류산업대전 16일 개막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4:31: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로봇팔과 자율운송로봇, 무인 지게차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물류산업의 트렌드를 한눈에 살펴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물류기업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물류산업대전이 오는 16~19일 일산 킨텍스서 열린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국제물류산업대전은 운송·서비스·보관·IT·물류설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물류전시회다.
 

▲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 포스터.(사진=국토교통부 제공)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하는 올해에는 물류설비 개발 업체, 물류서비스 제공업체 등 164개 기업이 총 572개 전시관을 열어, 첨단 물류장비와 서비스 등을 홍보한다.
 
행사장에는 국토교통 연구개발(R&D) 홍보관을 별도로 마련해 그동안 정부 R&D를 통해 중견·중소기업이 개발한 물류분야 첨단 장비도 살펴볼 수 있다. 글로벌 투자 설명회와 첨단물류기술 활용전략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16일에는 국내 물류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해외 투자전략·통관절차 세미나가 있다.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말레이시아(투자조정청), 태국(무역진흥국)의 정부관계자와 시장전문가가 참석하는 동남아시장 투자전략 설명회와 해외기관-국내기업 간 1대 1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된다.
 
17일에는 4차 산업혁명 첨단물류기술 활용전략 세미나가 준비된다. 블록체인, 스마트 물류시스템 솔루션, 물류자동화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물류분야 활용전략에 대해 설명한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택배 등 생활물류의 성장과 로봇·드론 등 첨단·신기술의 등장으로 물류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급격히 발전하고 있다”면서 “생활물류 육성, 적정 안전운임 산정, 물류산업 첨단화, 해외진출 지원 등 물류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