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회장 갑질' 2심 무죄…배임 일부만 유죄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1 15:37:06
  • -
  • +
  • 인쇄
1심 "경영상 판단" 징역 3년·집유 4년
2심, 일부 판단 바꿨지만 집유 그대로
▲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중인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가맹점을 상대로  한 '갑질'과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우현(71) 전 MP그룹 회장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회적 논란이 됐던 정 전 회장의 갑질 의혹은 항소심에서도 사실상 무죄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11일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 전 회장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20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정 전 회장의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해 "구성요건이 충족되지 않는 것으로 판정돼 무죄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차명으로 개설한 관리점의 로열티 등을 배임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1심과 달리 무죄 판단했고, 일부 지점의 권리금을 배임한 혐의는 무죄를 선고한 1심과 달리 유재로 판단해 일부 유무죄 판단을 달리했다. 그러면서 "1심과 일부 유무죄는 바뀌었지만 정 전 회장에 대해서는 징역형 집행유예 판결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관심의 대상이었던 보복성 행위에 대해서도 경쟁업체 출현에 따른 대응 등 경영상 판단으로 유죄 인정 증거가 부족하다고 무죄 판단한 1심의 판결이 그대로 이어졌다.

 

정 전 회장은 2005년 1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가맹점 치즈 유통단계에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를 끼워 넣어 57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2017년 7월 구속기소됐다. 또 이른바 '치즈통행세'에 항의하며 탈퇴한 가맹점주들이 '피자연합'이라는 협동조합 형태 회사를 설립해 매장을 열자 인근에 보복성으로 직영점을 내 영업을 방해한 혐의도 받았다.

 

아울러 가맹점주들로부터 받은 광고비 중 5억700만원을 '우수 가맹점 포상 비용' 등 광고비와 무관한 용도로 사용하고, 친·인척 및 측근의 허위 급여로 29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았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