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통령들이 선물받은 미술품, 대통령기록관 소장품 기획 전시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3 12:01:19
  • -
  • +
  • 인쇄
우리나라 대통령이 해외 주요 인사들로부터 선물받은세계 33개국 미술품 전시
선물로 주고받은 예술품에 담긴 외교활동의 숨은 의미 찾아보는 기회 될 듯
▲ 세종시 대통령 기록관 전경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노가연 기자]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등 역대 대통령들이 선물 받은 미술 작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세종시 대통령 기록관은 24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대통령의 미술품-세계의 회화와 공예'를 주제로 기획전시를 진행한다. 

 

23일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이같은 내용을 공개하며 우리나라 대통령이 해외 주요 인사들로부터 선물받은 세계 33개국 대표작가의 미술작품 원본을 볼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전시품은 대통령기록관 소장 작품 가운데 민간단체인 한국미술연구소와 함께 선별한 것으로 자연풍경 · 일상풍속 · 도시건축 · 공예문화 등 4개 주제별로 10점씩 총 40점이다.

 

자연풍경 분야로는 1975년 장첸 대만 총통부 고문이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작가 란잉팅의 수채화인 '청풍죽영'과 1994년 발디미르 사가노프 부랴티아 수상이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화가 푸드 티 모피의 풍경화인 '부랴티아의 산에서', 2011년 차히아긴 엘베그도르지 몽골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 내외에게 선물한 작가 미상의 유채화인 '몽골의 평원 풍경' 등이 전시된다. 

 

일상풍속 분야로는 2013년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작가 버나드 카지무의 유채화인 '어머니의 사랑'과 1999년 왕샤오핑 중국 격주간지 중화영재 편집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작가 피아오 춘 쯔의 채색화인 '중국 소수민족여성 인물화' 등이 있다.

 

도시건축 분야로는 독일의 부부 작가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의 '포장된 국회의사당'이 있다. 2003년 요하네스 라우 독일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으로, 독일 제국주의의 상징인 국회의사당을 천으로 감싸는 대지미술(야외에서 작업하는 미술양식)당시 쓰였던 천을 국회의사당 스케치 판화와 함께 담은 콜라주 작품이다. 독일의 국회의사당은 1990년 독일통일 직후 동독과 서독이 만난 첫번째 장소로서 우리나라에 전달하는 상징성이 큰 작품이란 게 국가기록원 측 설명이다.

 

공예문화 분야로는 2006년 타히르 하자르 알제리대학교 총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동판화 '1830 알제리'와 1969년 호앙 쑤언 람 베트남 제1군단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쯔엉 반탄의 칠화 '팔어도' 등이 전시된다.

 

한편, 대통령기록관 상설전시관에는 범선과 도검 등 대통령 선물과 기념품 280여 점이 공개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