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美 포브스 '세계 최고 직장' 37위 선정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8 01:41:54
  • -
  • +
  • 인쇄
코로나19 대응 만족도·경제적 영향·인재 개발·성형평성·사회적 책임 등의 평가 통해 선정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직장'(The World’s Best Employers)에서 네이버 37위 기록 (이미지=뉴시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네이버(Naver)가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에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세계 최고 직장'(The World’s Best Employers)에서 올해 37위를 기록했다. 


포브스는 시장 리서치 기업 스태티스타(Statista)와 함께 58개국 다국적 기업 직원 16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세계 최고 직장'으로 45개국 750개 기업을 선정했다. 따라서 네이버는 국내 기업 중에서 삼성전자와 LG에 이어 3위를 차지한 셈이다.


이번 설문 조사는 자신의 고용주를 친구나 가족에게 추천할지 여부를 비롯해, 코로나19 대응 만족도·경제적 영향·인재 개발·성형평성·사회적 책임 등의 소속 회사 평가로 이뤄져 있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와 로봇,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을 연구해 오는 동시에, 웹툰과 클라우드, 업무용 메신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시키고 있다. 

 

또한 ‘프로젝트 꽃’ 등을 통해 중소상공인(SME)와 창작자들의 창업과 사업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오면서 한국의 대표 플랫폼 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 팬데믹의 상황에서도 네이버는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코로나19 초기부터 임직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원격근무 체제를 선도적으로 도입·운영했다. 또 협업툴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바뀐 환경에서도 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를 가능하게 했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하며 국가 방역에 기여해 왔을 뿐만 아니라, 라이브커머스 툴과 클라우드 등 기술과 인프라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 왔다.

포브스가 이번에 발표한 이번 ‘세계 최고 직장’에는 아마존과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도 포함되어 있으며, 삼성전자, LG, 네이버 외에도 국내 기업 중 아모레퍼시픽(42위), 한국석유공사(62위), CJ(64위) 등도 함께 선정됐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