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산업부 "자율주행, 4차 산업혁명 기술 집약체…융복합 필수"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8-22 09:54:27
  • -
  • +
  • 인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 협력을 본격화한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22일 서울 강남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분야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해 ‘자율주행 패스트 트랙(Fast-Track) 사업’ 기술 협의체 Kick-off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 기관 간 협력 강화를 위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 지난 8월 20일 대구 수성구 수성알파시티 내 순환도로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카모(왼쪽), 스프링카(오른쪽)가 일부구간 교통을 통제한 후 시범 운행하고 있는 모습.

자율주행 패스트 트랙 사업은 범부처로 기획·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과기정통부·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 연계하는 기술개발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할 예정이다.

비정형 주행환경은 주행·정지·횡단이(명확한 신호, 교통법규체계에 의해) 제어되지 않는 도로를 말한다.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패스트 트랙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라고 생각한다.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 업계·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