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방역인력 지원 사업 38명 모집에 7명만 채용...전국 지자체 중 최하위

이수근 / 기사승인 : 2021-07-22 11:16:47
  • -
  • +
  • 인쇄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관광지를 대상으로 한 방역인력 지원 사업에 지방자치단체 다수가 미달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는 방역 인력 수요로 38명 신청하고 7명만 채용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제주시갑)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는 관광지를 대상으로 한 방역 인력 채용 사업에 38명을 뽑는다고 신청한 뒤 7명만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 (사진=픽사베이)

문체부는 코로나19 이후 안전한 여행환경 조성·관광업계 일자리 극복을 위해 전국 주요관광지에 방역 활동을 수행하는 인력 배치를 위해 지난해 3차 추경에 354억2600만원을 편성했다. 또 이번 2차 추경에도 252억원을 추가로 요청했다.

제주도에서는 방역인력 총 38명을 채용하겠다고 신청하면서 2억1100만 원을 교부금으로 수령했다. 그러나 올해 7월 현재까지 제주도청은 단 7명만을 채용했다.

지역별 채용 현황을 보면 서울·인천·울산·세종·강원·경북·경남 등 대부분 지자체는 전원 채용을 완료했다. 부산·대구·광주·경기 등 지자체도 계획보다 80%, 전남은 50%를 채용했다. 그러나 제주는 계획보다 38%만을 채용해 전국 지자체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송 의원은 최근 수도권 거리를 두기 4단계 적용과 다른 지자체의 동참으로 제주도로 향하는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어 도내 거리 두기를 3단계로 상향했음에도 지난 주말 총 11만2421명이 제주를 방문했다. 이에 따라 확진자도 매일 두 자릿세를 유지하고 있다. 확진자 40%는 다른 지역 거주자다.

송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급증한 국내 관광객으로 제주는 몸살을 앓고 있다”며 “도심 인프라 대비 많은 관광객으로 전염병이 유행하면 방역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방역인력 배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제주도민은 청정 관광도시의 주민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국민의 휴식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방역 조치에 애쓰고 있다”면서 “정부‒지자체간 소통으로 안심 관광을 위한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