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세계은행,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재 양성..."과학기술외교 활동 전개"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5-22 11:27:06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세계은행과 손잡고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재 양성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22일 세계은행과 함께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연구개발(R&D) 교육·훈련 사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지난 20~21일 르완다 키갈리에서 열리는 제5차 세계은행 PASET 포럼과 PASET 이사회에 참석,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R&D 교육·훈련 사업의 구체적 실행방안을 논의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 캡처.

 


PASET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의 과학기술 인력 양성과 산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2013년 설립된 세계은행 주도의 협의체다. 세네갈과 르완다, 에티오피아, 케냐, 코트디브아르등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아프리카 2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또 회원국을 대상으로 과학기술 박사 학위자 1만명 양성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주요 5개 회원국이 1000만달러, 한국정부가 1000만달러를 출연하는 지역장학·혁신기금(RSIF)을 운영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PASET 이사회를 계기로 지역장학·혁신기금의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양성 사업을 국내에서 전담, 운영하게 된다.
 
아프리카 대학에서 박사학위 과정을 수료한 박사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국내 정부출연연구기관 및 대학에서 2년 동안 R&D 교육·훈련을 실시한다.
 
아울러 오는 9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는 12명의 아프리카 학생들에게 R&D 교육·훈련을 한다.


▲ PASET 및 RISF 운영구조.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내년에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서울대학교로 교육·훈련기관이 확대돼 우수한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재들에게 R&D 교육·훈련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고 전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과기정통부가 세계은행 PASET의 아프리카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R&D 교육·훈련을 전담하게 된 것은 우리나라 과학기술 역량과 발전경험을 세계은행과 아프리카 국가가 높이 평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출연연구기관의 참여를 확대해 세계은행과 아프리카 국가가 기대하는 수준 높은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적극 지원하고 국제기구.다자개발은행과 협력해 우리나라 국익과 위상 제고를 위한 과학기술외교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