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한수원, 직원 해외재취업 위해 4만건 넘는 자료 유출"...인력 이탈에 기술 유출 우려↑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1:44:00
  • -
  • +
  • 인쇄
한국수력원자력 보안 관리 구멍...개인 노트북으로 무단 복사한 4만3339개 파일 외부전송 내역 파악 조차 못해
▲서울 강남 한국수력원자력 건물 로비 모습.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직원이 해외 재취업 목적을 위해 회사 내부문서를 무단 복사한 것이 드러났다.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수원의 제출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2017년 9월 새울원자력본부 제1건설소 최모 기전실장을 미등록 휴대용저장매체 사용 등 정보보안관리지침 위반 혐의로 징계 처분됐다고 밝혔다.

한수원 감사실 처분요구서에 따르면 최 실장은 2017년 1월 상급자 승인 없이 업무용 PC에 적용된 보안정책을 해제시켜 2374건의 회사 내부 자료를 자신 소유의 미등록 휴대용저장매체인 외장하드로 무단 복사했다.

해외 재취업 목적으로 이같은 행위를 저지른 최 실장은 무단 복사한 자료를 다시 개인노트북으로 전송했다. 회사 노트북을 반납하지 않고 4년 동안 무단으로 점유했으며 한수원에서 회사 노트북을 반납하라고 했을 때 개인 노트북 1대만 갖고 있으며 다른 노트북은 없다고 거짓 진술하기도 했다.

개인 노트북으로 무단 복사한 파일은 4만 3339개였으며 유출 파일에는 신고리 3·4호기 등 원전 관련 내부 자료까지 포함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 실장은 원전 기계·배관·전기·계측공사 분야 등 건설 기전공사 총괄업무와 2013년 APR1400(한국형 차세대 원전 모델)경험정리팀장을 지내기도 했다. 한수원은 이 직원에 대해 감봉 3개월의 징계 처분에 그쳤다.

박 의원은 한수원에 대해 민감한 자료가 유출이 됐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한수원은 무단 복사한 파일 제목조차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특히 한수원은 감사실시 중 해당 외장하드에서 개인 노트북으로 무단 복사한 4만3339개 파일의 외부전송 내역은 확인조차 못했다”면서 “그런데도 한수원은 파일 외부유출은 없었다고 주장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한수원의 보안 관리행태의 허점도 지적했다.

“수십 년간 피땀 흘려 이룩한 원전 기술을 지키는 일은 당연한 의무인데도 그동안 한수원은 허술하기 짝이 없는 보안 관리행태를 보여 왔다”고 목소리를 높인 박 의원은 “탈원전으로 국내를 이탈하는 인력이 많아져 기술 유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