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드론 택배·택시 상용화 대비 미래 드론교통 담당관 신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1:47: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정부가 드론 택배·택시 상용화 등 미래 드론교통 전담 벤처형 조직을 신설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드론 택배·택시로 대표되는 교통혁신의 이슈인 드론교통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으로 제2차관 직속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신설했다고 13일 밝혔다.

 

▲드론이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교통수단(모빌리티)으로 각광을 받으면서 정부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가 오는 2023년 민간차원의 드론택시 서비스모델 조기상용화를 유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Pixabay
이는 정부혁신계획 일환으로 행안부에서 신설한 벤처형 조직 제도에 따라 추진됐다.
 
벤처형 조직은 행정수요 예측과 성과달성 여부가 단기적으로 명확하지 않더라도 향후 달성될 경우 국민편의가 크게 증대되는 도전적·혁신적 과제를 추진하는 조직을 말한다.

 

드론시장은 군수용을 시작으로 레저용·산업용으로 시장이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교통수단(모빌리티)으로서 기술개발과 서비스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는 초기 기술개발 단계이지만 드론택시·택배 등 대중이 이용하는 혁신적 교통수단으로서의 가능성을 주목받고 있다.

  
세계적으로 에어버스, 벨 등 기존 항공기 사업자뿐만 아니라 도요타·벤츠·포르쉐 등 자동차회사들도 드론교통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경쟁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이 중 가장 공격적인 목표를 제시한 업체는 교통플랫폼 사업자인 미국의 우버다. 우버는 내년 테스트를 거쳐 2023년에 시범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반면 실제 드론교통 운영을 위한 드론기체의 안전성 검증과 하늘길 확보, 관제 및 인프라 구축 등 정부나 국제기구 차원의 노력은 초기단계로 아직 구체화된 기준은 없다.
 
우리나라도 세계적 경쟁 속에서 드론교통의 선도자(First Mover)가 되기 위해 국토부에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출범시켰다.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를 2023년에 구현해 민간차원의 드론택시 서비스모델 조기상용화를 유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현재 국내는 아직 민간차원의 사업진출·기술개발이 초기단계로 우선 국가 R&D를 통해 기체개발과 인증체계 등을 마련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안전·교통·산업 측면을 토대로 다양한 이슈를 검토하고 법·제도와 인프라 등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도입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되면 교통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비용 저감은 수도권 기준 연간 2700여억원에 달하는 중요한 교통혁신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세계적으로 기술개발과 정부 지원체계 논의가 초기단계인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논의를 선점·주도할 수 있어 의미가 크므로 출범 후 1년 내 전문가와 업계 등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수렴을 거쳐 종합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