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개인정보 이용현황 열람 서비스' 개편…"자기 통제권 강화"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9 12:14:59
  • -
  • +
  • 인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내역 및 제3자 제공 현황 확인가능
정보 제공업체에 제공된 다양한 내용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 네이버 사옥 전경 (사진=네이버)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네이버가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 강화를 위한 ‘이용자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개편을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가 지난 2013년부터 제공하고 있는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는 이용자가 네이버 서비스 이용 중 발생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내역 ▲본인이 동의한 ‘제3자 제공’의 현황 ▲수집 목적 ▲정보 제공 업체 등 다양한 내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다.

 

특히 네이버는 국내 최초로 이용자의 서비스 이용 행태에 따른 맞춤형 개인정보 이용현황을 제공해 이용자의 ‘개인정보 열람권’을 크게 신장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018년에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공개한 ‘온라인 개인정보 처리 가이드라인’에서 우수 사례로 소개된 바 있다.

 

▲ 개편된 네이버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모습 (이미지=네이버)

이번 개편을 통해서는 기존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에서 제공하던 정보에 더해, 이용자가 ‘개인정보 수집 및 제3자 제공’에 대해 동의한 날짜를 추가로 공개했다.

 

또한 네이버의 모든 서비스 내에서 이용자가 동의한 개인정보 수집 및 제3자 제공에 대한 동의 철회까지 쉽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개인정보 처리 현황을 ‘확인‘하는 단계부터 기존에 동의한 내역을 ‘철회’하는 단계까지, 일련의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의 실현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국내 IT 업계 중 최초의 시도다.

 

네이버의 이진규 CPO/DPO는 "총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준비해 온 이번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개편을 통해 네이버 이용자에게 세계 최상위 수준의 ‘자기정보 통제권’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