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누리호·중형위성·나노위성 쏜다…우주개발에 6150억 투입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8 14:36:00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가연 기자] 정부가 올해 우주개발에 6150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위해 오는 3월 한반도 정밀 지상 관측을 위한 차세대중형위성 1호, 하반기 우주환경 관측을 위한 나노위성 4기를 발사할 예정이다. 또 재난·안전 대응 역량 강화와 공공 위성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정지궤도 공공복합통신위성(천리안 3호) 개발에도 나선다. 우주부품 국산화 등 산업체 연구개발 지원도 추진한다.

정부는 8일 16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36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2021년도 우주개발진흥 시행계획’ 등 3개 안건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 차세대중형위성 1호 상상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날 확정한 분야별 3개의 시행계획은 우주개발 진흥법에 따른 법정계획으로 2018년 수립된 ‘제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 등의 이행을 위한 올해 구체적 실행계획이다.

분야별 3개의 시행계획은 ▲우주개발진흥시행계획 ▲위성정보 활용 시행계획 ▲우주위험대비 시행계획이다.

올해 우주개발진흥 시행계획의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독자적인 우주수송력 확보를 위해 개발 중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비행모델을 제작하고 오는 10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75t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한 1단부 인증모델의 연소시험을 상반기에 실시하고, 범부처 발사안전통제협의회 등 지원조직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누리호 발사용 신규 발사대 구축과 발사장 추적시스템 점검을 위한 모의 훈련도 할 계획이다.

3월에는 차세대중형위성 1호를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 소유스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 예정이다. 또 정지궤도 공공복합통신위성(천리안 3호) 개발을 착수한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공공수요 충족과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과기정통부와 국토부가 공동 개발하고 있다. 앞으로 지상 관측과 변화 탐지, 도시계획, 지도제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전천후 지상관측을 통한 국가안보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개발 중인 다목적실용위성 6호, 7호는 내년 발사를 목표로 총조립과 기능시험 등 마무리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우리나라 첫 달 탐사 궤도선은 달 표면 촬영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탑재체를 궤도선과 조립하고 달 궤도선 시스템 총조립시험을 수행해 내년 발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우주 환경을 관측해 우주 날씨 이해 및 우주 재난 대응의 기초연구 활용을 위해 10kg급 나노위성 4기를 천문연구원 주도로 발사할 예정이다.

자율차·드론 등 4차 산업혁명과 국가 인프라 운영에 필수적인 위치・항법・시각 정보를 제공하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구축도 추진한다.

도전적·혁신적 우주분야 미래선도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하는 스페이스챌린지 사업 지원도 확대한다.

지난해 10억원을 통한 2개 과제 지원에서 확대해 올해는 40억원의 예산을 통해 6개 신규 과제를 추가로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발사체, 위성 등 체계사업에 활용되는 핵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기업 주관의 R&D를 지원하는 ‘스페이스파이오니어 사업’도 신규 추진한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올해는 우리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와 차세대 중형위성 1호의 발사 등 국민의 관심과 기대가 큰 우주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정부와 개발 담당자들이 막중한 책임 의식으로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