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미래 국방 이끌 무인로봇·생체모방로봇, 10~15년 후 현실로"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9 12:4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과 국방기술품질원이 미래 국방전의 개념을 바꿀 ‘국방생체모방로봇 기술로드맵’을 공동으로 발간했다.
 
9일 방사청에 따르면 이번 로드맵은 민간부처에서 진행하고 있는 기초·원천 기술을 생체모방로봇의 가장 큰 수요처인 국방 분야에서 국방 임무에 맞도록 체계적으로 육성해 플랫폼 기술로 개발하기 위해 작성했다.
 
생체모방로봇 중 초소형·소형 생체모방로봇, 다족형로봇, 휴머노이드로봇 등 향후 10~15년내 가시적인 성과 발생이 예상되는 10대 분야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10대 분야는 ▲지상곤충형로봇 ▲비행곤충형로봇 ▲조류형로봇 ▲뱀형로봇 ▲다족형로봇 ▲휴머노이드로봇 ▲수중유영로봇 ▲수중보행로봇 ▲공중-수중 자유이동로봇 ▲해양에너지 하베스팅이다.
 
생체모방로봇은 세계적으로 미국이 주도하고 있다. 최근 중국과 러시아, 유럽 등이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미국은 고등연구개발국(DARPA) 주관으로 무인자율로봇과 휴머노이드로봇 기술 경연을 통해 이 분야 기술을 혁신해 왔다.
 
최근에는 건물과 지하, 산악 및 공중, 수중 등 어디든지 침투할 수 있는 침투성과 에너지 효율성 등으로 미래 근접전 전투를 위한 다양한 생체모방로봇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5년 미국 DARPA가 주관하는 휴머노이드로봇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생체모방로봇의 기초원천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 체계적인 정부 투자가 이루어질 경우 향후 10년 이후에는 세계적인 기술 선도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으로 방위사업청은 예상하고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생체모방로봇은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신소재, 초소형화 기술 등이 집약된 분야”라며 “의료와 민간 분야를 합한 시장은 10년 이내에 1조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등 기술적, 경제적 가치가 높아 지속적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발간한 국방생체모방로봇 기술로드맵은 이후 무기체계 소요와 연계될 수 있도록 관련 국방기획문서에 반영하고, 생체모방로봇 개발에 필요한 국가-국방R&D 부처 간 협력과제 발굴 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발간된 단행본은 민간 부처와 국방 부처의 연구개발 투자방향 수립을 위해 합참, 각 군 및 산·학·연 등 국방 관련 기관과 과기정통부, 산자부 등 민간부처 관련 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