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미래 산업 판도 바꿀 기술 개발 박차...로봇슈트 등 꿈의 기술이 현실로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7-08 12:48: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1분 충전으로 600km를 주행하는 전기차와 100m를 7초에 주파하는 로봇슈트 등 산업의 판도를 바꿀만한 미래 기술이 본격적으로 개발된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산업기술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사업의 신규지원 대상과제를 확정하고 8일부터 한 달 간 공고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산업의 난제에 도전하는 중대형 연구개발(R&D) 사업이다. 지난 6월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에서 밝힌 ‘고난도 도전적 R&D 확대’ 방향에서 추진한다.
 

▲ 산업통상자원부는 로봇슈트 등 산업의 판도를 바꿀만한 미래 기술의 본격적으로 개발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Pixabay


이번 공고는 4개 분야, 6개 과제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 금액은 7년간 총 1600억원(2019년 64억원)이다.
 
신규지원 대상과제는 ‘1분 충전 600km 주행 전기차’, ‘100m 7초 주파 로봇슈트’, ‘투명한 태양전지’, ‘카르노 효율 한계에 근접한 히트펌프’, ‘이론 한계효율을 극복한 슈퍼 태양전지’, ‘공기정화 자동차’ 등이다.
 
지난 3개월간 그랜드챌린지 발굴위원회가 도출한 17개 후보과제 중 대국민 공청회 및 선호도 조사를 거쳐 산업적 파급력과 기술적 혁신성, 사회적 관심도 등을 고려한 전문가 심의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형적인 R&D 사업과 다르게 산업의 난제라는 기술개발의 목표만 제시하고 구체적인 방법론은 수행기관이 자율적으로 다양하게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도전적 R&D라는 취지에 맞게 수행기관 공개 선정, 경쟁형(토너먼트 방식) 연구 수행, 성공·실패 판정 폐지 등 기존 산업기술 R&D와 차별화된 평가·관리 방식을 도입한다.
 
이번 공고에 신청한 기관들은 8월 중 공개 선정평가를 통해 과제별 3배수 내외가 선정돼 개별적으로 2년 이내 선행연구를 수행해야 한다. 이후 2021년 중 단계평가를 통해 가장 혁신적이고 타당한 선행연구 결과를 제시한 수행기관이 단독으로 연구를 5년 내외 계속 수행한다.

 

최종평가는 결과물의 목표달성 여부에 대한 등급 부여를 하지 않고 성과 발표회를 개최하는 형태로 대체한다. 기술개발 성공보다는 연구과정에서 파괴적 기술이 확보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한편,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공공연, 대학, 기업 등이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적합한 파트너를 구할 수 있도록 온라인 정보 공유 플랫폼을 운영해 과제를 수행하고자 하는 연구자들에게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도 지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산업의 난제에 해당하는 도전적인 목표를 제시한 모험적인 연구개발 과제”라며 “성공 여부에 관계없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방법론을 가진 다양한 연구자들이 참여하고, 목표달성을 위해 연구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