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위스, 4차 산업혁명 기술 방향 모색..."산학연 협력 활성화 기대"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5-21 15:11: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삶의 질을 높이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VR‧A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주한스위스대사관과 함께 21일 서울시청에서 ‘2019년도 한-스위스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해 11월 제5차 한-스위스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계기로 준비한 한-스위스 혁신주간의 일환으로 준비됐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양국 기업과 벤처 육성기관, 대학 및 연구기관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양국의 대표 산학연 관계자는 심포지엄에서 스마트 교통과 안전, 사회적 약자를 위한 포용기술, 기술 중심의 해결방안, 양국의 스마트 시티 개념 등 4개의 주제를 발표하면서 양국 혁신기술 정보를 공유했다. 또 사전에 접수된 비즈니스 매치메이킹 만찬을 통해 연구협력, 투자 및 시장진출 기회를 모색했다.
 
한국과 스위스 정부는 지난 2008년 과학기술 협력 협정을 체결한 이래 2009년부터 총 5차례에 걸친 과기공동위를 통해 지속적인 과학기술 협력을 이어왔다.

과기공동위를 통해 2015년부터 시작한 공동연구 지원 사업을 마련해 빅데이터, 분자물리, 신경과학 분야에서 3년간 12개 과제를 지원했다.
 
올해는 디지털헬스 분야를 추가한 신규 12개 과제를 선정해 4년 간의 공동연구를 착수할 예정이다.

또 양국 간 신진 연구자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16년부터 한-스위스 박사과정생 연수사업을 마련해 한국 측 32명, 스위스 측 17명의 상호 교류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한-스위스 과학의 날 행사를 7차례 추진하며 양국 연구자 간 교류를 확대하고 새로운 협력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한국과 스위스가 지금까지 다져온 과학기술 협력의 신뢰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국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산학연 협력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2019년도 한-스위스 혁신주간’ 행사의 2일차 일정이다. 혁신주간 행사는 오는 24일까지 진행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