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AI 신기술로 도로조명 밝혀 위험 상황 알려준다…'스마트 가로등' 개발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1 13:14: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노가연 기자]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 빗길 운전은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이때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융합한 인공지능(AI) 도로조명은 과속이나 급차로 변경 등 교통사고 위험차량을 식별하고 이동경로를 추적해 주변 차량과 신호등, 도로조명에 사고위험 정보를 전파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정보를 받은 횡단보도에 설치된 도로조명은 차세대 LED 조명기술을 활용한 횡단보도 발광 표시장치와 디지털 사인을 이용, 위험차량 접근 안내 문구·음성을 나타낸다. 운전자의 차량에는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전방 300m 내에 보행자가 있음을 알린다. 또 디지털 사인을 이용해 감속유도나 전방 횡단보도 위치를 안내한다.
 

▲ 스마트 도로조명 예상 서비스 형태.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연구’에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로상 가로등의 기능을 불빛만 비춰주는 단순한 조명이 아닌 각종 도로환경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 교통사고 저감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올해부터 2023년까지 4개 부처가 260억 원의 예산을 투입,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이는 가로등과 같은 도로조명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해 도로상 위험상황을 직접 수집·판단, ‘디지털 사인’으로 정보를 제공하거나 I2X(Infra to Thing) 기술로 주변 행인과 차량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횡단보도나 교차로, 터널 등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에서 돌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가 즉시 대처할 수 있게 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도로조명 플랫폼에서 제공할 서비스 전략수립과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 총괄업무를 수행하고, 정보처리·통신 플랫폼(과기부), 멀티센서 융합 도로조명 시스템(산업부), 도시재난안전관리 연계기술(행안부) 등 부처별 업무를 분담해 추진한다.
 
국토부는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부터 부처의 역할과 의견을 꾸준히 조율해왔다. 올해 3월에는 실무협의회에서 다부처 공동사업 추진·관리계획, 공동관리규정 등 5개 안건을 의결했다.
 
강성습 국토부 첨단도로안전과 과장은 “이번 사업이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 시설물이 부족한 국도·광역시도 등 도심 내 사고 다발지역에 맞춤형 안전 컨트롤 타워로 활용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등과 연계한 한국형 표준 도로조명 플랫폼으로 시범 적용돼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