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5G 가입자 100만명 돌파 리베이트의 산물?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1:32:51
  • -
  • +
  • 인쇄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지난 4월 초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하며 IT 세계 최강국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번주에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4월말 5G 가입자가 27만1600명이었는데 불과 두 달 남짓만에 100만명 돌파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5G 가입자 100만명 시대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5G 가입자 조기 100만명 돌파의 이면에 불법 보조금 등 각종 편법과 불법이 판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이동통신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들이 서비스 품질 개선은 뒷전인 채 5G 가입자 확보에만 열을 올리면서 과다 리베이트(판매 장려금)로 인한 ‘스마트폰 공짜 마케팅’이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5월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V50 씽큐(이하 V50)가 출시된 이후 불법 보조금이 급증해 V50은 공짜폰으로 갤럭시S10은 1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4월 8일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혁신성장 실현을 위한 5G+ 전략'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결국 5G 가입자 100만명 돌파는 불법 보조금으로 소비자들을 현혹한 이통사들의 편법.불법 마케팅 전략의 산물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전가 될 수 밖에 없다. 더욱이 5G의 서비스 품질이 기대에 못미치면서 불만을 토로하는 소비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이통사들은 5G 기지국 구축 등 지속적인 품질 개선을 약속했지만 상당수 가입자들은 5G 서비스 혜택을 제대로 누릴 수 없는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단기간 내에 해결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이통사들을 겨냥해 칼을 빼들었지만 아직도 5G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불법 보조금이 집단 상가 등 일부 유통점을 중심으로 계속 살포되고 있는 실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서울 과천청사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열어 5G 서비스 품질개선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했지만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 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