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 추진…"5G·IoT·AI 등 신산업 선도 마중물 역할"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4:4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능정보사회를 대비해 4차 산업혁명 기술 선도국에서 R&D와 교육경험 습득을 통해 고급인재를 육성하는 사업을 본격화했다.


과기정통부는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의 올해 과제 수행기관과 학생을 선발하고 본격 지원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2023)에 따라 올해 신규 추진하는 사업으로 3개 부처(과기정통부·산업부·복지부) 합동으로 5년 간 핵심인재 2250명을 육성한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차 산업혁명 기술 선도국에서 R&D와 교육경험 습득을 통해 고급인재를

육성하는 사업을 본격화했다.(사진출처=픽사베이)


앞서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방송 유망기술 분야 석·박사급 인재를 연 160명씩, 총 800명을 집중 양성하기 위해 연구와 교육 목표에 따라 사업내 3개 유형(협력프로젝트·인턴십·위탁교육형)을 기획, 지난 2월 공고했다.

이 가운데 협력프로젝트형과 인턴십형은 각각 해외 산·학·연과의 공동연구, 인턴십을 통해 국내 석·박사생의 연구 및 실무역량을 함양하는 과정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6~12개월 간 현지 연구와 인턴십에 참여한다.
 
이를 위해 지난 2~4월 과제수행 희망기관의 신청을 받아 평가위원회를 거쳐 총 32개 과제를 선정했다.
 
올해는 20개 대학, 총 93명의 석·박사생을 미국 카네기멜런대, 조지아공대, 퍼듀대, 캐나다 워털루대학,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중국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연구소 등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분야의 총 42개 해외 유수 기관에 파견한다.

위탁교육형은 해외 유수대학에 4차 산업혁명 기술분야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설, 파견교육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올해는 AI 분야 세계 1위 대학인 카네기멜런 대학(CMU)과 공동으로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한다.

교육과정은 AI, 머신러닝, 자연어처리, 컴퓨터비전 등 이론 교육과 이를 실제 적용하는 프로젝트 수업을 포함한다.
 
CMU의 소프트웨어연구소를 중심으로 컴퓨터학과, 머신러닝학과, 언어기술연구소 등 소속 교수·연구진이 참여한다. 이 과정에는 총 33명의 석·박사생을 선발했다.

교육생들은 비자발급 등 사전 준비절차를 거쳐 8월 중순 CMU가 있는 미국 피츠버그로 출국해 약 6개월 간 본격적인 교육에 참여한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양성된 고급인재들이 5G, 사물인터넷 등 정보통신·방송 신산업 선도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기관에서 글로벌 수준의 연구·교육 경험을 얻은 인력들이 국내 관련 산업에 귀중한 영양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올해 하반기 위탁교육형으로 고급인재 30여명을 추가 선발·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