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내년 '주차로봇' 시범 도입한다

지혜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3 16:23:53
  • -
  • +
  • 인쇄
주차 공간을 찾는 시간을 줄이고 팢을 때 편리한 픽업 가능한 스마트 주차시스템
내년 시범 운영을 거쳐 개선점 찾아 보완 후 상용 준비 단계 진행
▲인천공항 주차로봇 시범 운영 예정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지혜수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현대글로비스는 인천공항에 주차로봇 등 '스마트주차 테스트 베드(시험공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3일 체결해, 내년 주차로봇 시범 서비스가 도입된다. 


인천공항공사는 현대글로비스의 주차로봇을 이용해 차를 옮기고 물류센터에서 화물을 이동하고 적재하는 과정이 콘셉트가 유사하다고 분석하고, 주차로봇 기술검증과 주차로봇 시범운영, 고객 서비스 등 3단계로 스마트 주차시스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스마트 주차시스템이 도입되면 공항 이용승객들은 공항에 차를 맡기거나 세워두면 출국장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고 주차 공간을 찾기 위해 비효율적으로 걸리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된다. 또 긴 여행 후 장기 주차 차량를 찾을 때 주차 위치까지 신속하게 알 수 있고 편리하게 차량 픽업이 가능하다.

현대 글로비스는 이번 MOU를 통해 기술검증과 시범운영 단계를 맡아 로봇주차 서비스 구현 가능성과 타당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올해 인천공항 단기주차장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다양한 시나리오를 부여해 주차로봇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성능과 운영방식(직각·평행·복합 주차) 등을 집중 검증한다. 이를 통해 고객 서비스 가능화 여부를 판단하고 표준운영 가이드를 수립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주차로봇 시범 운영을 시작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주차장 200면 규모로 스마트 주차예약과 부가 서비스까지 시범 운영하며, 스마트 주차시스템 상용화 준비 단계로 개선점을 찾아 보완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측은 "대한민국 관문인 인천국제공항에 스마트 주차시스템이 신속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며 "4차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기술력을 선보여 글로벌 기업으로서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기술검증과 시범운영 검증 결과를 내부 검토해 스마트주차시스템의 최종 운영 방향과 적용 시점을 확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혜수 기자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