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프리미엄 빌트인, 밀라노에서 유럽 쇼룸 첫 공개

지혜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6:34:52
  • -
  • +
  • 인쇄
밀라노 디자인위크가 열리는 브레라 구역 부근에 밀라고 쇼룸 오픈
논현 쇼룸과 나파밸리 쇼룸에 이어 세번째로 유럽 시장 진출 예고
▲LG전자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밀라노 쇼룸 (이미지=LG전자)

 

[일요주간 = 지혜수 기자] LG전자는 한국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쇼룸을 열고 빌트인 본고장인 유럽 시장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피아차 카브르(Piazza Cavour) 광장에 지상 2층, 지하 1층, 연면적 1,100제곱미터(m2) 규모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밀라노 쇼룸을 열었다. 쇼룸 주변의 브레라 구역(Brera District)은 매년 밀라노 디자인 위크가 열리고 유동인구가 많은 관광 명소로, 쇼룸은 한층 더 주목을 받고 있다.

2018년부터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선보인 LG전자는 유럽 빌트인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또 이를 위해 유럽 주요 국가에 300여 개가 넘는 전시장을 운영하는 명품 가구 브랜드인 ‘불탑(Bulthaup)’, ‘발쿠치네(Valcucine)’, ‘아클리니아(Arclinea)’ 등과 협업도 진행한다. 

 

유럽은 이미 밀레(Miele), 가게나우(Gaggenau) 등 정통 빌트인 브랜드의 본고장으로, 좁은 주방 면적과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는 고객들의 니즈가 큰 편이다. 따라서 가전과 가구를 일체감 있게 설치할 수 있는 빌트인에 대한 수요도 높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유럽 빌트인 시장은 2019년 기준 약 209억 달러 규모이며 글로벌 시장 가운데 38%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밀라노 쇼룸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논현 쇼룸,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EDC(Experience and Design Center)’에 이어 세 번째다.

 

▲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밀라노 쇼룸 (이미지=LG전자)

 

LG전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철학으로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에 맞춰 ‘테크니큐리안(Technicurean)’을 위한 쇼룸을 완성했으며, 테크니큐리안은 기술(Technology)과 미식가(Epicure)의 합성어로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의미한다.

이번 밀라노 쇼룸의 인테리어는 명품 가구업체 플로스(Flos), 까시나(Cassina) 등과 다양한 작품, 전시, 인테리어 디자인을 담당하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그룹 ‘칼비 브람빌라(Calvi Brambilla)’가 맡았다. 쇼룸 1층은 자연과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이 조화를 이루며 전통과 혁신이 결합한 모습을 보여준다.


2층에는 현지 고객들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경험할 수 있는 쿠킹 스쿨 존으로 지하의 거실, 침실, 주방, 세탁실 등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비롯한 다양한 LG전자 가전들이 있는데 집 전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고 있다.

LG전자는 건축가, 디자이너 등 핵심 고객들을 밀라노 쇼룸에 초청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디자인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