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SWC,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로 성장...26일 파리 결선 고조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10-24 16:39:17
  • -
  • +
  • 인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모바일 게임업체 컴투스가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를 선도하며 세계적 게임 회사로 성장하고 있다.

 

컴투스는 전 세계 유저들과 함께 즐기는 세계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을 3년 연속 개최하며 전 세계 100여 개 국가에서 모바일 게임 매출 TOP10을 달성했다.

 

‘서머너즈 워’는 지난 2014년 출시 이후 세계 권역별로 넓게 퍼져있는 폭넓은 유저풀을 바탕으로 이와 같은 성과를 냈으며 지난 2017년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로 발전시켰다.

미국 LA에서 개최된 첫 번째 ‘SWC 2017’는 전 세계 서머너즈 워 최강자 타이틀을 두고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전역을 오가며 총 16명의 지역 대표를 선발하는 본선 대회가 펼쳐졌다. 

 

▲ 지난해 치러진 ‘SWC 2018’ 서머너즈 워.(사진=컴투스 제공)

최종 월드 파이널은 세계 최대 방송 어워드인 ‘애미상’,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등이 열리는 미국의 대표적인 공연장에서 개최하며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는 26일 파리에서 개최되는 ‘SWC 2019’ 월드 파이널은 앞서 열린 대회에 비해 더욱 체계화된 시스템과 함께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계획이다. 먼저 기존 예선과 본선 경기에 새롭게 추가된 그룹 스테이지 단계를 모두 통과해야만 최종 파이널에 진출할 수 있게 됐으며 개정된 '프리 밴(PRE-BAN)' 룰을 통해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게 했다.

컴투스에 따르면 최근 구글과 공식 스폰서십을 체결해 월드 결선의 원활한 경기 운영 및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을 뿐만 아니라 대회 총 상금 규모도 전년 대비 두 배에 달한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만 달러(한화 약 1억 2000만원)가 지급되며 2위, 3위 선수들에게는 각각 2만달러(한화 약 2300만원), 1만 달러(한화 약 1200만원)가 지급될 예정이다.

 

▲ ‘SWC 2019’ 월드 파이널은 오는 26일 파리에서 개최된다.(사진=컴투스 제공)

한편 이번 ‘SWC’ 파이널 무대는 치열한 접전이 기대된다. 지난 2018년 SWC에서 준우승을 기록한 ‘라마’와 올해로 3회째 파이널 무대를 두드리는 한국인 선수 ‘트리’, 신흥 강자 ‘로지스’와 ‘바우스’, 압도적인 기량으로 아메리카컵과 유럽컵을 각각 재패한 ‘톰신’과 ‘딜리전트’가 서머너즈 워 최강자 자리를 놓고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SWC’가 리그오브레전드 등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의 생명력처럼 장기 흥행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을지 전 세계 서머너즈 워 유저와 e스포츠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